고은아, 모발이식 후 3개월 경과
점점 자라나는 머리카락
"나중에 풍성하게 나올 것"
사진 = 유튜브 채널 '방가네' 영상 캡처
사진 = 유튜브 채널 '방가네' 영상 캡처


배우 고은아가 모발 이식 3개월 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모발이식 3개월 후...솔직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미르는 고은아의 머리 상태에 대해 물었다. 고은아는 모발 이식 시술 이후 약 3개월이 지났다고 말하며 "철용이(미르)가 나한테 80% 정도가 빠진다고 했는데 나는 반대다. 80%가 남고 20%가 빠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모발이식 경험이 있는 미르는 “나중에 머리가 자라난 걸 보면 ‘아 이게 80%가 남아있는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풍성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모발 이식을 받은 헤어 라인을 공개했다. 미르는 "이 라인대로 빽빽하게 채워질 것”이라며 “이 영상을 보시는 분들이 듬성듬성 골룸처럼 머리가 났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만큼 많이 빠진 거다. 1년 뒤에 빠졌던 곳에서 몇 가닥씩 머리가 난다. 나중에는 완전 풍성하게 나온다"고 설명했다.

고은아는 "뒷모습을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있다”며 “그런데 보여줄 수가 없는 게 차이가 없다. 짧게 자라고 있다. 옆으로 가르고 반묶음을 해도 티가 안 난다”고 했다.

미르는 시술 후 불편한 점에 대해 물었다. 이에 고은아는 “간지러움도 염증도 없었다”며 “시술 부위가 이마였는데 이제 두피가 됐다. 이마에 났던 뾰루지가 한 번씩 나긴 했는데 굳이 안 짰다. 그러자 자연스럽게 없어졌다. 또 붉은 기가 오래간다고 하셨는데, 저는 화장할 때 이마는 지금 안 하고 있다. 붉은 기가 생각보다 많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냐는 궁금증에는 “시술한 부위 보다 원래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지는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고은아는 “병원이 어디냐고 궁금해 하신다”고 언급했고, 미르는 “그건 알려드릴 수가 없다”며 “절대 모발 이식을 하라고 조장하는 게 아니다. 고은아가 하고 싶어서 고은아가 했고 여러분이 궁금해 하시길래 보여드린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고은아는 "저는 인생의 숙제를 끝냈기 때문에 만족하고, 내년이 더 기대된다. 왜냐하면 지금도 머리를 묶으면 원래 하얀색이던 곳이 채워져있어서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미르 역시 “주기적으로 경과를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