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 최고 시청률 11.7%를 기록, 5주 연속 수요 예능 시청률 전체 1위에 올랐다.

16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8.9%(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4.0%로, 2049 수요 전체 1위, 가구 시청률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FC 탑걸 간미연의 승부차기 마지막 골 장면에서 최고 분당 시청률이 11.7%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 FC 탑걸과 FC 아나콘다의 두 번째 맞대결이 그려졌다. FC 아나콘다는 경기 전 개막식에서 모든 팀이 최약체로 지목한 팀. FC 탑걸 최진철 감독은 "이번 경기는 부담스러운 경기다. 모든 팀들이 상위 리그로 올라가기 위해선 FC 아나콘다를 꼭 잡고 가야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그간의 지옥 훈련으로 한층 자신감을 얻은 FC 아나콘다 윤태진은 "누구나 우리를 약체로 생각하는 걸 예상하고 있었다. 그렇게 방심하고 있는 틈을 파고드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반전을 도모했다.

경기 초반은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양 팀은 첫 맞대결과는 사뭇 다른 향상된 킥력과 수비를 보여줘 지켜보던 다른 팀 선수들을 놀라게 했다. 윤태진의 기습 중거리 슛은 아유미의 동물적인 선방에 막혔고, FC 탑걸은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슈팅이 오정연에게 막히며 무득점으로 후반전을 맞이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선제골은 FC탑걸이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바다가 찬 낮고 빠른 패스가 간미연에게 흘렀고 간미연의 슈팅이 FC 아나콘다 에이스 윤태진의 발에 맞으며 자책골로 이어진 것. 후반전 1:0으로 끌려가는 상황에서도 FC 아나콘다는 한 골의 기적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투혼을 불살랐다. 계속해서 골문 앞 득점에 실패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FC 아나콘다는 전원 총공격에 돌입해 역습을 시도했다.

FC 아나콘다에게 극적인 동점골 기회가 찾아왔다. 코너킥 기회를 맞은 FC 아나콘다 윤태진이 크로스를 올렸고, 좋은 위치를 선점하고 있던 신아영이 그대로 받아 차 골로 연결시켰다. 배성재는 "이게 바로 대한축구협회 이사의 골이다"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윤태진은 "오늘을 위해서 매일매일 축구 연습하면서 준비를 했다"며 그간의 연습량을 가늠케 했다.

FC 아나콘다는 4경기 26실점만에 소중한 창단 첫 골을 터뜨리며 1:1 동점으로 경기를 승부차기로 끌고 갔다. 승부차기는 FC 아나콘다 윤태진의 킥으로 시작됐다. 에이스 키커인 윤태진의 킥은 우측 골대에 맞으며 아쉽게 빗나갔다. FC 탑걸 1번 키커는 바다였다. 바다는 낮고 강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FC 아나콘다 2번 키커는 신아영이었다. 신아영은 골대 위쪽을 보며 올려 찼지만 골문 위로 벗어나며 실축했다. 이어 FC 탑걸 2번 키커 문별은 강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FC 아나콘다 3번 키커 박은영의 슈팅은 아유미의 선방에 막혀 FC 아나콘다에 위기가 찾아왔다.

이에 FC 아나콘다 현영민 감독은 골키퍼를 신아영으로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고, 신아영은 FC 탑걸 3번 키커 아유미의 슈팅을 선방하며 FC 아나콘다에게 마지막 기회를 가져왔다. 기회를 이어받은 FC 아나콘다 4번 키커 주시은이 골을 성공시켰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

FC 탑걸 4번 키커 간미연은 마지막 킥을 골로 성공시켰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1.7%로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경기는 승부차기 결과 3:1로 FC 탑걸이 승리를 가져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