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준./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혜준./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혜준이 넷플릭스 '킹덤' 시즌1에서 연기력 논란에 휩싸인 후 이를 극복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앤드마크 소속사에서 '구경이'에 출연한 김혜준을 만났다.

'구경이'는 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 극중 김혜준은 맑은 얼굴로 살인을 저지르는 케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

과거 넷플릭스 '킹덤'으로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던 김혜준은 '킹덤' 시즌2에서 우려를 말끔히 씻어낸 연기력으로 호평받았다. 이후 영화 '미성년', '변신', 드라마 '십시일반' 등을 거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성장했다.

김혜준은 "배우는 연기를 잘해야 하는 직업이지 않나. 그래서 '킹덤' 시즌2 찍을 때 입시하는 것처럼 노력했다. 신경 쓰고, 예민하고, 자신을 믿는 과정들을 겪은 것 같다"며 "나는 연기 연습을 할 때 대본에 나와 있는 것들로 고민한다. 대사 하나를 가지고 많은 시뮬레이션을 돌려본다"고 밝혔다.

배우로서 욕심이나 목표를 묻자 김혜준은 "배우로서 무언가를 이루겠다는 욕심은 없다. 내면의 성장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결과가 안 좋더라도 '내가 이만큼 성장했어', '이런 사람들을 얻었어' 하면 만족스러워한다. 연기적으로 떳떳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