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골때녀' FC탑걸이 리그전 첫 승을 거뒀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탑걸과 FC아나콘다의 리벤지 매치가 펼쳐졌다.

윤태진은 FC아나콘다의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였다. 정확한 킥력을 보이며 FC탑걸의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전에 윤태진은 실수를 하고 말았다. 간미연이 찬 공이 윤태진의 몸을 맞고 들어간 것. 자책골을 넣게 된 상황에 처한 윤태진은 당혹스러워 했다.

윤태진은 "어떻게든 수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발을 댄 건데 각도가 완전히 골대 쪽으로 열려서 골이 됐다. 우리팀 잘하고 있었는데 하필 내가 자책골을 넣었다는 게 절망스러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두 팀의 맞대결은 승부차기까지 갔다. 1번 키커로 나선 윤태진은 "1번 키커는 제일 잘하는 사람이 하는 거라고 저를 믿고 세워주셨다. 막아도 들어갈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골대를 맞추며 실축했다. FC탑걸에서는 그간 최약체로 불렸더 간미연이 4번째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켰고, 이날 승리의 주역이 됐다.

경기를 마친 두 팀은 서로를 격려했다. 패배한 FC아나콘다 선수들은 속상함을 감추지 못하며 눈물을 흘렸다. 자책골을 넣어버린 윤태진은 쭈그려 앉아 "너무 미안하다”며 오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