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아들과 실랑이
맨발 가출에 오열
"그만 좀 해라"
'내가 키운다' 이지현/ 사진=JTBC 캡처
'내가 키운다' 이지현/ 사진=JTBC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아들의 폭언과 협박, 가출 등 계속되는 일탈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이지현이 ADHD 아들 우경이를 변화시키는 과정이 펼쳐졌다.

이날 아들 우경이는 “아침에 산 포켓몬 카드 주문 취소하고 오늘 마트 가서 사고 싶다”고 밝혔다. 무심코 허락했던 이지현이 말을 바꾸자 우경이는 짜증과 떼쓰기를 시작했다. 이지현이 반응하지 않자 눈물을 흘리던 우경이는 손톱을 물어 뜯으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지현은 아들의 눈물에도 더 자극하지 않기 위해 무시했다. 그는 “오늘 같은 경우는 처음이다. 사실은 우경이가 가장 잘하는 말이 ‘집 나갈 거야’다. 원래 우경이가 나간다고 하면 내가 붙잡았다. 우경이가 당황했을 거다”고 말했다.

그러자 우경이도 더욱 극단적 반응했다. 아들은 “나 나가는 것보다 죽는게 낫겠다. 지금 당장 엄마 눈앞에서 죽을 거다. 나는 원래 엄마 따위 필요 없었다. 이렇게 나를 불행하게 하는데 엄마가 뭐하러 있어”라고 폭언을 쏟아냈다.

바닥에 주저앉은 이지현은 “그만 좀 해라. 엄마도 너무 지쳐. 맨날 이게 뭐야”라고 외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우경이는 맨발로 집을 나갔다. 비상구 계단에 우두커니 앉아있는 우경이의 모습을 본 이지현은 신발부터 신겼다. 이어 “이러면 엄마가 너무 가슴이 아파. 이러지 마”라며 우경이의 얼굴을 감싸고 오열했다. 이어 “오늘 사줄게. 밥만 먹고 가자”고 했다.

그제서야 우경이는 “내가 혼자 내려와 버려서 미안해”라고 사과했고, 이지현은 아들을 안아줬다. 그는 조금씩 아들을 변화시키겠다는 마음으로 이날은 우경이의 뜻을 들어주기로 했다. 영상을 본 노규식 박사는 “우경이는 선택지의 달인이다. 둘 다 들어줄 수 없다고 얘기하고 가출을 시도했을 때 바로 단호하게 제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내가 키운다' 이지현/ 사진=JTBC 캡처
'내가 키운다' 이지현/ 사진=JTBC 캡처
김현숙은 밀양 집을 방문한 정찬과 하민, 새빛, 새찬이와 함께 김장 100포기에 도전했다. 정찬이 “5분만 쉬었다가 하면 안 되냐”고 묻자 김현숙은 새참으로 배추전과 김칫소전을 만들었다. 이후 아이들도 옹기종기 앉아 다시 김장을 시작해 100포기를 성공적으로 완성했다.

이후 김현숙은 저녁 식사로 수육과 버섯된장칼국수를 준비했다. 하민이는 칼국수 먹방을 시작했고, 이를 본 정찬은 "방송에서 보던 하민이의 먹는 소리구나"라며 감탄했다. 김현숙은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직접 만든 김치를 선물했다.

김나영은 두 아들과 함께 첫 카라반 여행에 도전했다. 여행을 위해 소형 견인 면허를 취득했지만 정반대로 움직이는 카라반 때문에 주차에 어려움을 겪었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김나영은 능숙한 솜씨로 전기 발전기와 물 탱크를 연결한 뒤 화로에 불을 피웠다. 노릇하게 익은 소시지로 먹방을 선보인 김나영과 아들 신우, 이준은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