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아X시아버지 백윤식
13년째 동거 가능한 ‘꿀팁’ 공개
“남편과 오붓한 시간 갖고 싶을 땐 문자로”
사진제공= TV CHOSUN ‘미친.사랑.X’
사진제공= TV CHOSUN ‘미친.사랑.X’


시아버지 백윤식과 13년째 함께 살고 있는 배우 정시아가 관계유지 비결에 대한 ‘꿀팁’을 공개한다.

15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미친.사랑.X’ 7회에서는 배우 정시아가 시청자들의 사연을 받아 소개하는 ‘2부 코너’에 조언자로 출격한다.

해당 코너에서는 쉽게 친해질 수 없는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역대급 고민’ 사연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아버지가 며느리인 자신의 생리 주기까지 기억해 챙겨준다고 밝힌 사연자는 급기야 샤워 중에 욕실 문을 따고 들어온 시아버지에게 자신의 알몸을 보여줬다는 충격적인 내용을 털어놔 스튜디오를 술렁거리게 했다. 이런 시아버지의 소름끼치는 행동에 대해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상담을 요청한 것.

무엇보다 시아버지인 배우 백윤식과 13년째 함께 살고 있는 정시아는 ‘선을 넘는 시아버지’에 대한 고민 사연에 연신 “말도 안 된다”면서 충격에 휩싸여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런 정시아에게 신동엽은 “시아버지와 같이 살면 너무 잘해주고 좋긴 하지만...”이라고 넌지시 운을 띄웠던 터. 이어 신동엽은 “(남편 백도빈과) 오붓한 시간을 갖고 싶을 때 눈치 보이지 않냐”며 정시아의 속내를 듣기 위한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잠시 망설이던 정시아가 이내 “문자를 한다”고 답하자, 신동엽은 깜짝 놀라하면서 “시아버지한테 문자로 ‘잠깐 나가 계세요’라고 한다는 줄 알았다”고 반전 해석을 건네 스튜디오의 모두를 폭소케 했다. 과연 정시아가 보낸다는 문자의 내용은 무엇일지, 정시아가 전하는 꿀팁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제작진 측은 “‘미친.사랑.X’에서는 시청자들이 홀로 마음 졸이며 숨기고 있는 고민들을 함께 나누고 있다”며 “오은영 박사가 상상을 뛰어넘는 시청자들의 고민 사연에 대해 속시원한 특급 솔루션을 전하게 될 ‘오은영의 비밀 상담 코너’를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미친.사랑.X’ 7회는 15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