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쇼윈도'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쇼윈도' 방송 화면.


배우 이성재가 욕심의 끝을 달렸다.

이성재가 출연하는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 드라마. 극 중 이성재는 안정적인 가정과 자극적인 사랑, 모두를 갖고 싶어 하는 인물 신명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쇼윈도: 여왕의 집’ 6화에서는 밝혀진 불륜 관계를 정리하려는 마음과 라헨그룹의 사장자리에 대한 욕심으로 갈팡질팡하는 명섭의 심리적인 불안함이 그려졌다.

선주와 미라가 함께 탄 차량이 교통사고를 당하여 선주의 곁에서 병간호 하지만, 미라가 신경 쓰여 안절부절 못하는 명섭. 여기에 미라와의 모든 연락을 끊고, 유학을 가라며 `라헨의 안주인으로 만들어 줄 때까지 참아` 라고 말하는 그의 행동에 시청자들은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더욱이 미라가 사산했다는 소식에 놀라지만, 이네 현실을 받아들이며 미라와의 관계를 정리하려고 하는 명섭. 이제는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리고 라헨그룹의 사장자리에 오르기 위해 노력하는 명섭의 야망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성재는 미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있지만 지금 만약 미라의 곁으로 간다면 포기해야 하는 라헨그룹의 사장자리에 대한 미련으로 괴로워하는 명섭의 불안, 고민을 냉정하게 때로는 연민을 느끼게 할 만큼 캐릭터에 동화되어 표현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리게 만들기 충분하였다.

방송 미라가 정원의 여자친구가 되어 명섭과 선주의 앞에 다시 나타나며 끝이난 ‘쇼윈도’. 과연 이 4명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긴장감은 고조된다.

‘쇼윈도: 여왕의 집’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