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속 댄서들 정체 공개
비드라마 TV화제성 1위
누리꾼 극찬 세례 쏟아졌다
 '스걸파' 3회/ 사진=Mnet 제공
'스걸파' 3회/ 사진=Mnet 제공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의 첫 번째 대중평가 미션인 ‘원 팀 퍼포먼스 미션’의 가면 속 여고생 정체가 드디어 공개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스걸파’ 3회에서는 크루선발전의 결과와 본격적으로 미션을 맞닥뜨린 여고생 크루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원트 팀의 크루선발전에 ‘블링걸즈’, ‘연살’이 안착했다. 홀리뱅에 ‘브레이크 엠비션’과 ‘앤프’가, 코카엔버터에 ‘蔗span lang="EN-US"’와 ‘플로어’, 프라우드먼에 ‘브랜뉴차일드’, ‘이데아’, YGX에 ‘스퀴드’, ‘턴즈’가 최종 선발됐다. 참가자들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훅 팀에 ‘미스몰리’와 ‘에이치’, 라치카에 ‘아마존’과 ‘클루씨’가 자리했고, 웨이비 팀에는 ‘트레드’와 세 번의 배틀 끝에 극적으로 올라온 ‘뉴니온’이 합류하며 팀을 완성시켰다.

본격적인 2차 미션이 공개됐다. 다름 아닌 ‘원 팀 퍼포먼스 미션’. 이제 막 한 팀이 된 두 크루가 하나의 팀으로 무대를 펼치며 다른 팀과 퍼포먼스 대결을 펼쳐야 했다. 대중평가와 마스터 점수를 합쳐 하위 4팀에 속한 8크루 중 각 팀별로 각 1팀은 무조건 탈락하는 잔인한 룰이 걸려있었다. 게다가 한 팀으로 만난 두 크루는 원하는 구간의 안무와 합동 구간의 안무를 쟁취하기 위해 안팎으로 경쟁을 이어가야 했다. 본격적인 2차 미션에 앞서 1차 오디션의 마스터 평가 등급이 공개됐고, 각 팀은 예상치 못한 등급에 새롭게 의지를 불태웠다.

이날 방송의 백미는 ‘원 팀 퍼포먼스 미션’을 선보였던 댄서들이 가면 속 자신의 정체를 공개한 것. 오로지 춤 하나로만 평가받을 수 있었던 블라인드 미션으로 방송 전부터 대중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던 그들이 어떤 크루였는지 공개되자 점수 발표식 현장은 흥분과 놀라움으로 휩싸였다.

견제와 화합이 공존하는 분위기 속에 각 팀의 무대가 본격적으로 공개됐다. 해적을 콘셉트로 다양한 기술을 소화하며 훌륭한 퍼포먼스를 만들어낸 팀 원트가 첫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럭비공을 활용한 세련된 구성으로 마스터들과 참가자들을 동시에 홀려버린 팀 웨이비와 '오징어게임'을 콘셉트로 최다 조회수의 위엄을 자랑한 팀 YGX의 무대로 긴장감은 더욱 증폭됐다. 다인원이 수준급의 합을 만들어내며 한 팀처럼 호흡한 팀 프라우드먼이 고득점을 받으며 분위기를 달군 가운데, 남은 4팀인 라치카, 코카엔버터, 홀리뱅, 훅의 무대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평균 시청률은 2.9%, 순간 최고 시청률 3.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으며, 1539타깃시청률, 2049남녀 시청률에서는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도권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와 더불어 비드라마 TV 화제성 또한 당당히 1위를 꿰차며 여고생 댄서들의 저력을 입증했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12월 2주차 비드라마 TV 화제성 1위를 꿰찼다.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