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사내 연애 중 갈등 겪는 고민남
존박, "회사 어떻게 다니나"
연애할 때 질투? "많이 내려놓는 편"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가수 존박이 쿨한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 102회에서는 가수 존박이 스페셜 MC로 참석했다.

이날 사연을 보낸 고민남은 첫 번째 사내 연애를 실패한지 1년 만에 여자 직원의 적극적인 대시로 두 번째 사내연애를 시작했다. 비밀 연애이긴 했지만 전 여자친구와 한 부서에서 함께 일을 하는 환경은 두 사람의 연애를 힘들게 만들었다.

여자친구는 회의 도중 메시지를 보내는 등 괜한 일에 질투하며 눈치를 줬다. 의뢰인은 연인과 주고받은 메시지까지 공개하며 고민을 토로했다. 결국 고민남은 이별을 선언했다. 하지만 이별 이후 고민남은 여자친구의 사랑을 느끼며 재회했고, 이후 여자친구는 고민남에게 더 많은 애정을 갈구했다. 다만 여자친구가 고민남에게 가고 싶어하던 곳은 모두 고민남과 전 여자친구가 함께 갔던 장소였다.

알고 보니 잠깐 헤어졌을 때 여자친구는 전 여자친구에게 모든 것을 털어놓는 것은 물론 고민남을 욕하면서 베스트 프렌드가 됐었다고. 이에 주우재는 "여자친구로서 안 되는 게 아니라 인간으로서 잘못된 사람 아니냐. 사회악이다"라며 기겁했고, 존박은 "이제 회사는 어떻게 다니냐"라며 황당해 했다.

한혜진은 "이직도 고려해 봐라"라고 조언했고, 김숙은 "어떻게 수습하려고 하냐. 한 부서에 두 여자가 모두 있다. 계속 만나면 이런 일이 계속 벌어질 거다. 연애는 잠깐 쉬어라. 너무 힘들어 보인다"라고 충고했다.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존박은 "연애는 끝난 거 같다. 사실 고민남은 크게 잘못한 게 없다. 경솔하게 사내 연애를 다시 시작한 것은 본인이 책임져야 할 것이고, 회사를 나가지 않을 거면 여자친구와 함께 수습을 해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존박은 연애할 때 질투를 많이 하냐는 질문에 "저는 많이 내려놓는 편이다. 독립성도 강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자친구가 다른 이상과 할 수 있는 최대치에 대한 질문엔 "서로 신뢰가 중요한 것 같다"며 "어느 정도 신뢰가 찼으면 스킨십 전 단계까지 다 용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그러면서 "여자친구가 남사친 집에서 단둘이 자고 거기서 술을 마시는 정도"라며 연애 경험담을 털어놓기도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