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 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가수 조영남이 전처 윤여정을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가수 조영남, 남진, 설운도, 진성이 등장했다.

이날 38년차 돌싱남 조영남의 등장에 이상민은 "가장 아슬아슬한 선배님"이라 말했고, 탁재훈은 "대한민국 연예인 중에 가장 자기 마음대로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영남은 “돌싱 되고 1년을 방송 못 나갔다. 그 때는 그랬다”고 말했다.

“이혼하고 난 뒤에 재혼 안 하셨죠?"라는 질문에 조영남은 "안 했지"라더니 "근데 사실 한번 했었는데 퍼포먼스였다"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조영남은 "미술관에서 퍼포먼스로 결혼식 하자고 했는데 당시에는 미술에 대한 인식이 없어서 그게 행위 예술인걸 모르더라. 그래서 그냥 결혼식이 돼 버렸다"며 "전시하면서 행위 예술로 결혼식을 한 건데, 기자들이 그걸 그냥 결혼식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탁재훈은 "죄송한데 형님 그냥 '돌아이' 같으세요,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거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조영남은 전처인 배우 윤여정을 언급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탁재훈이 "전 아내 분이 연예인 아니냐, 최고의 스타가 어떻게 형님과 결혼하게 된 거냐"라고 묻자 조영남은 "진실을 이야기하자면 그 친구가 상 타는 날 기자들한테 전화가 왔어"라고 일화를 전했다. 앞서 윤여정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조영남은 "내 생각에는 멋있게 미국식으로 말했다. '바람피운 남자에 대한 우아한 복수다' 멋있게 이야기한 거다. 근데 그게 그대로 나가서 내가 한동안 거의 죽는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그게 나가자마자 악플이 엄청났다. 네가 뭔데 거기에 숟가락을 얹고 있냐 하더라"고 말했다.
사진= 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 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이후 트로트 전설 설운도이 등장해 결혼생활에 대한 조언을 이어갔다. 소문난 공처가 설운도는 자신이 크게 잘못한 게 하나 있다며 "어머니 빚을 대신 갚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어머니가 부도난 바람에 내가 그 멍에를 썼지"라며 "생활비 제외하고 나머지 번 돈은 다 빚 갚아서 아내한테 미안하다. 아내 입장에서는 굉장히 화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빚 때문에 아내랑 사는 게 정말 힘들어"라는 설운도는 "아내한테는 감정 표현을 자제해야 해, 너무 좋다는 표현을 많이 하지 마라"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너무 잘해주면 살수록 계속해서 더 더 잘해줘야 이 사람이 고마움을 느낀단 말이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설운도는 "될 수 있으면 아내가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좋아"라며 "아는 게 병이야, 최대한 자기를 포장해라"라고 강조했다. "선배님이 그렇게 하시는 거냐"라는 질문에 설운도는 "내가 못했으니까 얘기하는 거 아니냐"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는 남성 호르몬 수치를 재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검사 결과 1등은 탁재훈으로 6.15 기록했다. 다음은 임원희로 4.93, 3위는 김준호 3.85점을 받았다. 4위는 이상민으로 3.51로 였다. 전문의는 “정력하곤 상관없다. 성기능인 성욕엔 연결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