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종영 '연모' 박은빈, 궐 떠나 ♥로운과 혼인…"이대로 좋다" 입맞춤


'연모' 박은빈과 로운이 해피엔딩을 맞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이휘(박은빈 분)가 여인의 신분을 되찾고 정지운(로운 분)과 새로운 삶을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기재(윤제문 분)는 역모를 일으키며 이휘를 위협했다. 이휘는 "내가 물러나지 않으면 외조부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원상군에게 양위의 뜻을 밝혔다. 정지운이 말렸지만 이휘는 "꼭 살 것"이라며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갖고 싶은 게 무엇인지 물어봤지 않나"라며 "댕기 말고 고운 비녀를 갖고 싶다. 이 일이 끝나고 궐을 나가게 되면 꼭 사달라"고 말했다. 또한 "정주서를 지금까지 단 한순간도 연모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휘는 한기재를 찾아가 "외조부 뜻대로 할 테니 더 이상의 희생을 멈춰달라"며 양위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먼저 차를 마시며 한기재가 차를 마시도록 유도했다. 차에는 독약이 들어있었던 것. 얼마 후 두 사람은 함께 피를 토했다. 한기재는 즉사했지만 이휘는 정지운 덕분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왕위에는 이현(남윤수 분)이 올랐다. 신하들은 그간 이휘의 공을 인정해 명예형인 팽형을 내려달라고 간청했다. 앞서 정지운 역시 이현에게 이휘가 여인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팽형을 부탁했다. 팽형은 이휘에게 벌이 아닌 새로운 삶의 시작이 됐다.

이휘는 자신의 이름을 되찾으며 여인으로 살아갈 수 있게 됐다. 이휘는 궐을 떠나 정지운은 혼례를 올렸다. 정지운과 바닷가를 함께 걷던 이휘는 "바다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항상 궁금했다"고 했다. 정지운이 "한 번 가보시겠냐"고 하자 이휘는 "이젠 궁금하지 않다. 여기 이대로도 충분히 좋으니까"라고 말했다. 정지운은 이휘에게 비녀를 선물하며 머리에 직접 꽂아줬다. 두 사람은 입을 맞추고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 지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