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맘마미안' 1호 효자 등극
암 투병 이겨낸 母
"子에 바라는 것? 결혼"
사진=MBC every1 '맘마미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every1 '맘마미안' 방송 화면 캡처


'맘마미안' 박태환이 1호 효자에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맘마미안'에서는 마린보이 박태환이 모친 유성미 씨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태환은 "엄마 밥을 먹은 지 한 달 정도 됐다”며 “여자친구 밥을 먹은 지도 오래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엄마 밥을 못 찾으면 불효자가 된다”며 “올림픽 결승전보다 더 긴장된다. 여기서 수영하라고 하면 차라리 수영을 하겠다”며 긴장을 드러냈다.

이날 박태환은 수제비와 김밥, 병어조림, 보쌈을 맛봤다. 수제비와 김밥을 한 입 먹더니 단번에 어머니의 음식이 아니라고 확신한 박태환은 "맛있는데 좀 다르다”며 “저희 어머니랑 하는 것과 다르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어머니의 요리 솜씨를 재연한 셰프는 "메달리스트는 그걸 다 알아맞추나"며 혀를 내둘렀다.

병어조림을 맛 본 박태환은 "비슷하다”며 놀라워했고 이를 본 셰프는 만족스러운 표정이었다. 이후 진짜 어머니가 만든 보쌈을 맛보게 된 박태환은 "저는 그냥 생채에 싸 먹는다"라고 말한 뒤 새우젓을 발견했다. 그는 "저는 평소에 새우젓을 찍어 먹지 않는다”고 의아해 했다. 유성미 씨는 "평소 놓지 않는데 방송이라 예쁘게 보이고 싶어서 놨다”며 의도치 않게 혼란을 줬다.

한편 이날 박태환은 유성미 씨의 건강 상태를 걱정했다. 그는 ”어머니가 제가 어렸을 때 많이 편찮으셨다. 암이셨다. 평소에 많이 힘들어하시다가 저 우승한 걸 보셨을 때는 아픈 걸 잊고 희열을 느끼시더라”며 “어머니가 빨리 이겨내셨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서 더 우승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여 감동을 안겼다.

유성미 씨는 "항암치료에도 아들 시합을 보러 갔다”며 “머리 깎는 등 남들에게 보이는 외관은 필요없다. 아들만 보면 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박태환은 "어머니께서 제 시합을 영상을 찍어주시는데, 항상 마지막 장면은 흔들려 있다”며 “손을 떠시는 것이다. 그래서 다른 시점으로 보게 된다"고 말했다.

유성미 씨는 “아들에게 바라는 건 결혼”이라며 “갈 생각을 안 한다. 우리 아들 어떠냐”며 ‘결혼 신청’을 받기도 했다. 이후 박태환은 유성미 씨의 꽃게탕을 맞춰 1호 효자 타이틀을 얻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