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네 사람들' 특집
"좋아했는데 말 못해"
허영란, 카페 사장 근황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박명수가 과거 허영란을 좋아했었다고 말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허가네 사람들 특집'으로 허석김보성, 허영란, 허영생, 허영지가 출연했다.

박명수는 허영란에게 "예전에 시트콤을 하지 않았냐. '오늘은 좋은날'에 나왔을 때 모든 개그맨들이 다 좋아했었다. 그런데 말을 못 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허영란은 "난 정말 몰랐다. 아까 갑자기 와서, '내가 좋아했는데'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라며 "그 때 얘기하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남자 개그맨들이 다 좋아했다. 그런데 앞에 가서는 말을 못 했다"라고 말했다.

또, 허영란은 "퀴즈에 자신이 없다. 퀴즈 프로그램이 처음이다. 그런데 허 씨 특집이라고 해서 나오게 됐다"라며, "대전에서 왔다. 연기 생활을 하면서 공백기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대전에서 셀프 세차장과 카페를 하고 있고 2호점도 오픈하게 됐다"라고 근황을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