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련미+능청 매력
매 회가 '하드캐리'
극에 활기 넣는다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사와 조이' 민진웅이 안방극장의 웃음 지수를 높였다.

지난 13,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는 이언(옥택연 분), 구팔(박강섭 분)과 라육구 케미를 발산하는 육칠(민진웅 분)의 나날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육칠은 태서(이재균 분)를 압송하는 이언의 곁을 따라갔다. 또한, 기뻐하던 육칠은 초상까지 치렀던 지난날의 기억에 태서를 향해 불만을 드러내면서도, 이언의 활약을 동네방네 자랑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육칠은 이언을 찾으며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마늘 때문에 눈이 매워 울고 있었고, 고통에 몸부림치던 육칠은 이 와중에 눈이 안 보인다며 삶은 고기를 허겁지겁 입에 넣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구팔과 몰래 고기를 먹던 육칠은 대문 열리는 소리에 보지도 않고 소리를 쳤다. 특히 이언의 흉을 보던 육칠은 살포시 들리는 그의 목소리에 얼어붙었고, 곧장 애교와 함께 비위를 맞춰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민진웅은 상황마다 재치 넘치는 표정과 천연덕스러운 제스처로 연기 강약을 조절하며 유쾌하게 극을 이끌어 보는 재미를 높였다. 무엇보다 육칠 캐릭터의 코믹 포인트를 생동감 있게 구현한 표현력이 브라운관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매회 존재감을 드러내는 민진웅은 전개 속에서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며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렇듯 적재적소에 터져 나오는 민진웅 만의 호연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꽉 잡았다.

한편, 민진웅이 출연하는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