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사진제공=유본컴퍼니
신현빈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신현빈이 코로나19 돌파 감염됐다.

14일 소속사 유본컴퍼니는 "소속 배우 신현빈 씨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신현빈 씨는 지난 9월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하였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며 스케줄에 참여해왔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 통보를 받았으며 그 즉시 PCR 검사를 진행한 후 보류 및 경계 판정을 받아 재검사를 실시,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건강 상에 이상은 없으며, 당사는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관련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유본컴퍼니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유본컴퍼니입니다.

유본컴퍼니 소속 배우 신현빈 씨가 금일 14일(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신현빈 씨는 지난 9월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하였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며 스케줄에 참여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13일(월) 코로나19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 통보를 받았으며, 그 즉시 PCR 검사를 진행한 후 보류 및 경계 판정을 받아 재검사를 실시, 14일(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건강 상에 이상은 없으며, 당사는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관련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른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배우 및 스태프들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방역 관리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