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곽선영./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곽선영./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곽선영이 이영애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4일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에 출연한 곽선영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구경이'는 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 극중 곽선영은 괴팍하고 의심 많은 구경이를 컨트롤하는 철두철미한 보험조사관 팀장 나제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구경이' 마지막회에서는 화려한 모습의 이영애가 새로운 의뢰인으로 등장, '특별출연 이영애'라는 자막으로 마지막까지 유머를 잃지 않았다. 곽선영은 "다들 처음 이영애 선배님을 보는 것처럼 설레했다. 촬영이 끝나고 나서 팬미팅 하는 것처럼 사진도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곽선영은 "이영애 선배님 하면 우아하고 차분한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나. 실제로도 차분하고, 따뜻하고, 후배들을 진심으로 편하게 대해준다. 반전으로 구경이 같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매력적인 배우라는 걸 몸소 실감했다"고 덧붙였다.

'구경이'는 망가짐을 불사한 이영애의 파격 변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곽선영은 "처음에는 우리가 이영애 선배님을 많이 말렸다. 기분 좋은 말림이었다. 선배님 이미지를 생각해서 조금만 눌러달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열정적이었다. 예상보다 훨씬 자연스럽고 내추럴한 망가짐을 직접 봐서 놀라웠다. 이영애 선배님이 제일 아쉬워한 것 같다. '더 잘할수 있는데 왜 끊는거야' 하시더라"며 웃었다.

곽선영에게 '구경이'는 어떠한 의미로 남을까. 곽선영은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 힘든 순간이 없었다. 체력적으로도 힘들어보이는 장면이 많기는 했지만, 행복하고 즐거우니 좋은 기억만 남은 것 같다"며 "이번 작품은 연기할 수 있는 게 많았다. 연기할 게 많으면 배우로서 재밌다. 극 안에서 많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고, 많은 것들을 하고 싶었는데 나제희를 통해 해소가 됐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