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박명수가 DJ 자리 사수에 불안함을 가지고 있다고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퀴귀'(퀴즈계의 귀염둥이) 김태진과 함께하는 모발모발 퀴즈쇼가 펼쳐졌다.

이날 박명수는 김태진을 향해 "M본부에 나가서 재미있게 했다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김태진은 "이지혜 씨가 출산 휴가를 가서 김호영 씨가 스페셜 DJ를 하게 됐다. 게스트 자리도 비어서 몇 주 출연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여기저기 돌아 다니지 말고 쿨FM에 집중하셔라"라며 "남창희·윤정수가 어떻게 될 지 모른다. 도와줘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진이 "박명수 씨는 늘 안정적이냐"고 묻자, 박명수는 "그렇게 보이냐. 다리는 후들거리고 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