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곽선영./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곽선영./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곽선영이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시즌2에 대한 소망을 드러냈다.

14일 '구경이'에 출연한 곽선영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구경이'는 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 극중 곽선영은 괴팍하고 의심 많은 구경이를 컨트롤하는 철두철미한 보험조사관 팀장 나제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구경이'는 지난 12일 12부작을 끝으로 종영했다. 이에 곽선영은 "마니아층이 많이 생겼다고 들었다. 배우들 모두 마지막 촬영 때 아쉬움을 표현했다. 더 하고싶다고, 16부작이면 더 재밌게 할 수 있을텐데 벌써 끝났다고 이야기했다. 시즌2하면 너무 좋겠다고 말할 만큼 행복하게 작업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2 가능성에 대해서는 "배우들끼리는 시즌2에 대해 이야기 많이 했다. 가능성까지는 모르겠지만, 시즌2가 나오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 모든 배우들이 바라고 있다. 시즌2에서는 나제희가 무서운 악역을 맡아도 재밌을 것 같다"고 소망했다.

이영애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자 곽선영은 "영광이었다"며 "어린시절부터 TV와 극장에서 보던 선배님과 같이 눈을 마추고 대사를 주고받는 자체가 감동이었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후배들을 편하게 대해줘서 너무 감사했다. 우리 팀 호흡이 좋았던 가장 큰 이유는 이영애 선배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희끼리는 조사B팀은 '오합지졸'이라고 표현했어요. 각자 잘하는 분야가 있는 4명이 모였는데 뭔가가 부족하고 허술하니까요. 정말 사랑스러운 팀이었죠."

나제희는 구경이와 극 초반부터 돈독한 사이로 나오지만 두 인물의 서사가 명확하게는 드러나지 않았다. 이에 곽선영은 "대본에는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지만, 작가님 두분과 감독님에게 부탁해 서사를 미리 받아봤다. 인물의 명확한 역사와 사연들이 있어야 움직일 수 있을거라 생각해 부탁 드렸고, 생각보다 구체적으로 서사가 왔다"며 "나제희는 꼭 1등을 하고 싶은 욕심도 없고, 뭘 좋아하는지도 모르는 상태로 평탄하게 지내다 경찰이 됐다. 경찰이 된 이유도 경찰 출신인 아빠의 영향 때문인 수동적인 캐릭터였는데, 경찰 생활을 하며 구경이 선배를 만나게 되고 모든 명확한 그녀를 보며 동경하며 맹목적으로 따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