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화면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화면


방송인 서장훈이 성형 중독에 빠진 의뢰인에게 쓴소리를 퍼부었다.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지만 '성형'을 만류하기 위해 "내면을 먼저 다져라"라고 조언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4번 성형수술을 한 이후, 코 성형을 계획하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그는 "부모님과 의절 위기에 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의뢰인은 "부모님께 코 성형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부모 자식 연을 끊자고 하시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까지 눈부터 인중 축소, 지방 흡입 두 번, 광대 윤곽 수술까지 여러차례 성형수술한 사실을 밝혔다. 수술 비용은 1000만원 가까이 됐다.

의뢰인은 "현재 월급 200만원 정도 받는다"라며 "편의점, 물류 등 알바까지 하며 제가 성형 비용을 마련했다. 부모님께는 절대 손을 안 벌렸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성형 전 과거 사진, 현재 사진, 그리고 포토샵으로 손 본 사진이 비교 됐다. 의뢰인은 "과거에 92㎏였는데 현재 68㎏를 유지 중이다"고 말했다. 서장훈이 포토샵한 사진을 가리키며 "저렇게 되고 싶은 거야?"라고 묻자, 의뢰인은 "최종 목표"라고 했다.

서장훈의 쓴 소리가 시작 됐다. 그는 "진짜 솔직하게 말하겠다. 지금이 성형 전보다 그렇게까지 낫지 않다. 솔직히 좀 부자연스럽다. 성형한 티가 난다"라고 말해 의뢰인에게 멘붕을 선사했다.

의뢰인은 자신이 성형에 집착한 이유를 전했다. "어릴적부터 외모 트라우마가 있었다. 초등학교 때 장기자랑으로 걸그룹 춤을 췄는데, 앞에선 다들 '멋있다'고 했다. 그런데 화장실에서 '돼지 춤추는 거 봤냐. 못생겼는데 나댄다'라는 말을 들었다. 그 순간 심장이 쿵 내려앉았다"라며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한테 먼저 용기 내서 고백했는데 '나는 잘생긴 사람이 좋다. 너는 못생겼잖아'라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네가 목표하는 얼굴이 되면 만족감이 들고 자신감이 생길 것 같니? 결정적으로 얘(과거 사진)는 얘(목표 얼굴)가 안 된다. 성형의 신이 와도 안 된다. 성형을 한다고 박보검, 김수현이 될 것 같나? 아닌데 왜 하려고 하냐. 충분히 매력적인 사람이니까 그만해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특히 서장훈은 "똥 싸지 마라. 자신감과 만족감을 위해서 코 성형을 하고 싶다면 해라. 하면 된다. 그런데 넌 (앞으로도) 계속할 거다. 집착하고 있지 않나"라고 소리쳤다.

서장훈은 "성공한 사람들의 특징이 뭔지 아냐"며 "자연스럽게 빛이 난다. 성공하면 더 잘생겨져 보이고, 더 세련돼 보이고, 고급스러워 보인다. 진짜 네가 자신감을 가지고 살 수 있는 건 껍데기가 아니라 내면에 있다. 외모가 아닌 내면의 자신감을 갖는 게 더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보살들과 이야기를 마친 의뢰인은 결국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성형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