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그 해 우리는' 방송 캡처
사진=SBS '그 해 우리는' 방송 캡처


'그 해 우리는' 최우식이 김다미를 향한 복수심 때문에 김다미 회사의 프로젝트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최우식 분)이 국연수(김다미 분) 회사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 섭외를 수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헤어진 연인인 두 사람은 5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됐다. 국연수 회사가 신비주의 아티스트 고오와 컬래버 프로젝트를 기획한 것. 최웅은 국연수에게 자신이 국연수를 싫어한는 10가지 이유를 나열했다. 최웅은 "9번째 이유, 그렇게 사랑할 수밖에 만들어놓고 가장 행복하다고 생각할때 국연수는 저를 가장 높은 곳으로 데려가 거기서 저를 떨어뜨린다"고 말했다. 김지웅(김성철 분)은 최웅에게 찾아가 "촬영해야 된다. 너와 연수, 다큐멘터리 다시 찍자"며 "너희 헤어진 지 꽤 됐지 않나. 너희가 미묘한 관계라서 재밌는 그림이 나올지도 모른다"고 부탁했다. 하지만 최웅은 "싫다"고 답했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이별 통보를 받았던 날을 회상했다. 최웅은 "내가 그렇게 버리기 제일 쉬운 거냐"고 하자 국연수는 "아니. 내가 버릴 수 있는 거 너밖에 없다"며 떠났다. 회상을 끝낸 최웅은 "마지막 10번째 자기 인생에서 나를 너무 빨리 지워버렸다는 거"라고 말했다.

국연수와 최웅은 택시에서 내리다가, 마트를 갔다가 마주치기도 했다. 둘은 5년간 본 일이 없었는데 갑작스럽게 자주 마주치게 되는 상황이 의아하게 느껴졌다. 둘은 "헤어진 5년 동안 단 한 번도 마주친 적이 없었는데", "갑자기 요즘 너무 지나칠 정도로 자주 마주친다"고 말했다.

김지웅은 다큐멘터리를 찍어야한다고 국연수도 설득했다. 김지웅은 "우리가 당신에게 줄 수 있는 건 지금 당신 인생의 한 부분을 기록해 주는 거다. 그걸 찍고 나면 그때서야 무슨 의미인지 알게 된다. 얼마나 값진 건지. 너는 그 기록을 가져봤지 않냐. 솔직히 그게 너한테 아무런 의미가 없냐"고 말했다. 하지만 국연수는 섭외를 거절했다. 하지만 김지웅은 "난 섭외를 실패 해본 적 없다"며 다른 계획을 실행하기로 한다.

섭외를 거절햇던 최웅의 마음을 다시 돌려놓은 것은 국연수를 향한 복수심이었다. 최웅을 찾아간 국연수는 "너 우리 프로젝트 해준단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최웅은 "너도 나 도와줄 거니까. 너와 다큐멘터리 다시 찍고 싶다. 그게 내 조건이다. 다큐멘터리 찍자. 한 달 동안"이라고 말했다. 국연수는 "야! 최웅!"이라고 화를 내자 최웅은 '국연수가 이렇게 싫어하니. 얼마든지'라고 생각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