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성재의 불륜녀 전소민이 송윤아에게 임신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에서는 한선주(송윤아 분)가 남편 신영섭(이성재 분)과 윤미라(전소민 분)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한선주는 비상계단에서 키스를 하고 있는 신영섭과 윤미라를 봤다. 두 사람의 키스를 보고 놀란 한선주는 화장실로 달려가 구토했다. 방금 전 본 장면을 떠올린 한선주는 오열했다.

한참을 울던 한선주는 멍하니 있다 마음을 다잡고 화장품을 빌려 화장을 고친 뒤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했다. 신영섭의 취임식은 별 문제 없이 진됐다.

신영섭은 "기념 케이크 커팅은 제 인생의 동반자이자 영혼의 파트너인 해솔재단 이사장 한선주씨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선주는 배신감을 숨기고 신영섭과 케이크 커팅을 마쳤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취임식이 끝난 뒤 신영섭은 윤미라에게 향했다. 윤미라는 신영섭의 사장 취임 파티를 준비해 축하했다. 신영섭은 윤미라에게 꽃다발을 내밀며 "오래 기다렸다. 고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애정 행각을 펼쳤다.

한선주는 신명섭에게 전화해 "어디냐"고 물었다. 신영섭은 윤미라와 있으면서 "2차 왔는데 팀원들이 놓아주지 않는다"고 거짓말했다. 하지만 한선주는 윤미라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고 신영섭을 차에 태웠다.

한선주는 "당신이 나를 어떻게 배신하느냐"고 따졌다. 신영섭은 "내가 널 두고 딴 짓을 할 사람으로 보이냐"며 오리발을 내밀었다. 한선주는 "언제까지 숨길 생각이냐. 내 눈으로 직접 봤다. 취임식에서 너희 둘. 비상계단에서"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

신명섭은 "실수였다. 그냥 아무 의미 없이 일어난 사고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나 유혹했던 여자들 많았던 거 알잖아. 그 수많은 여자들 중에서 딱 한 번 실수"라고 덧붙였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한선주는 "딱 한 번의 실수? 칭찬이라도 해줄까?"라고 황당해했다. 신영섭은 "그 여자는 이제 정말 아무 사이 아니야. 내가 잘못했어. 내 잘못 내 실수 인정해. 정리하겠다. 나 좀 믿어달라"라고 사과했다.

한선주는 "나는 이제 당신 절대 못 믿어. 아니, 안 믿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신명섭은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 바람은 그냥 지나가니까 바람이라고 하는 거다. 이건 우리에게 지나가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선주는 "그걸 지금 변명이라고 하나. 정말 역겹다 당신"이라며 경멸했다.

불륜을 들킨 신명섭은 가족에게 잘했다. 한선주의 눈치를 보며 충실했지만 한선주는 신명섭을 믿지 못했다. 신명섭을 정리를 핑계로 윤미라를 찾았다. 그를 윤미라를 정리하지 못했다.

앞서 한선주는 윤미라의 블륜을 응원했던 바. 상대가 자신의 남편인지도 모르고 그의 사랑을 응원했으니 스스로를 용서하지 못했다. 한선주는 윤미라와 함께 동생의 무덤을 찾았다. 한선주는 윤미라에게 "내가 예전에 그 남자 가지라고 했었다. 근데 남의 가정을 깨는 일은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일이야"라고 경고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윤미라는 한선주와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입덧 증상을 보였다. 그는 방향제 핑계를 대면서 "생각해봤는데 저 그 남자랑 못 헤어지겠다"고 했다. 한선주는 "그만 좀 까불어. 신명섭 내 남편인 거 알잖아"라고 했다.

윤미라는 "그런데 안되겠다. 저 임신했다"고 말했다. 그 말에 한선주는 충격에 빠져 넋을 잃었다. 그대로 교통사고를 당한 두 사람은 크게 다쳤다.

방송 말미 똑같은 드레스를 입은 한선주와 윤미라가 등장했다. 윤미라는 한선주와 신명섭의 가족사진을 보며 "화목해보인다. 저 미소가 쇼윈도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사람들은 뭐라고 할까"라고 자극해 앞으로 전개에 호기심을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