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아내 첫눈에 반했다" 고백
"류이서, 실제 성격은 장도연만큼 웃겨"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나를 불러줘’ 그룹 신화 전진이 아내와의 첫 만남을 털어놓는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가수 전진이 아홉 번째 의뢰인으로 출격, 빵 터지는 입담과 아내를 향한 찐사랑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낸다. ‘나를 불러줘’는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김재희, KCM, 유재환이 의뢰인만을 위한 노래를 즉석에서 만들어 선사하는 음악 토크쇼다.

만능엔터테이너에서 대세 사랑꾼으로 떠오른 전진은 최근 진행된 ‘나를 불러줘’ 녹화 현장에서 아내 류이서를 향한 감사송을 만들어달라고 의뢰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녹화 내내 아내를 향한 꿀 떨어지는 애정을 드러낸 전진은 아내와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보자마자 첫눈에 반했다. 너무 떨려서 수전증이 왔을 정도"라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특히, 전진은 "아내가 처음에는 내게 딱히 호감이 없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대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와 함께 전진은 아내의 마음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남다른 사연을 고백해 기대감을 더한다.

그런 가운데 전진은 아내 실제 성격에 대해 "장도연 씨만큼 웃기다"라며 "나만 아는 아내의 모습"이라고 전해 과연 그 매력은 어땠을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뜨겁게 자극한다.

‘나를 불러줘’는 오는 14일(화)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