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X위하준
두 월드스타의 만남
'베스트 커플상' 노린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배우 이동욱, 위하준이 ‘찐친’ 브로맨스를 예고하며 ‘베스트 커플상’ 까지 노린다.

13일 tvN ‘배드 앤 크레이지’(극본 김새봄 , 연출 유선동)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유선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동준,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 분)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 회복 히어로 드라마.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이 기존 팬들마저 흡수할 강력한 액션 드라마로 찾아왔다.

이날 유선동 감독은 "세상에 있는 배드 앤 크레이지한 놈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우리의 좋은 배드 앤 크레이지한 놈들의 이야기다. 작게는 속물적인 인간이 조금 더 나은 인간이 되어가는 성장 드라마이기도 하다"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유선동 감독은 네 배우의 캐스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동욱은 내가 연출로 결정되기 전에 이 대본을 받고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를 들었다. 기쁜 마음으로 만났다. 이동욱 배우가 수열을 연기함으로써 '배드'함에도 불구하고 애정을 가지고 볼 수밖에 없는 캐릭터가 만들어 졌다. 이동욱이 연기할 희대의 캐릭터를 다들 좋아하실 거라 믿는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위하준은 전작을 쭉 봤는데 멜로부터 사이코패스 연기까지 다양한 모습이 있는 배우더라. 골 때리는 연기를 했을 때 희한한 재미가 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또한 한지은에 대해선 “멜로가 체질인 줄 알았는데 스릴러와 액션이 체질이더라”면서 칭찬했다. 그러면서 “차학연은 외모만 봤을 때 날카로운 느낌이었는데 극 중 오경태처럼 부드러우면서도 정의롭게 선한 눈빛을 가졌다”며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주연 배우들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공통적으로 ‘재미있는 대본’을 꼽았다. 이동욱은 “대본이 재밌었고 맛깔스러운 대사가 인상적이었다. 감독님의 연출 방향에 핵심이 있어서 두 분을 믿고 선택하게 됐다”면서 “망가지는 것에 대한 부담이나 걱정은 전혀 없었다. 어떻게 해야 더 날 것처럼 표현할지 감독님과 많이 논의했다. 수열을 통해 속물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기에 망가지면 더 망가졌지 두려움은 없었다. 지금까지 연기해온 캐릭터와는 여러 가지로 다른 부분이 있으니 중점적으로 봐 달라”고 소개했다.

위하준 역시 "대본이 재미있었고, 대사가 맛깔졌다"라며 "감독님께서도 어떻게 연출을 할 것이라는 플랜과 핵심을 갖고 계셔서 이 두분을 믿고 가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이 재밌어서 빠르게 읽혔다. 내용과 씬이 어떻게 구현이 될까 상상했을 때 유선동 감독님이라면 멋지게 연출해주실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 K를 통해서 잘 소화해 보여드리고 싶다는 도전의식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한지은도 “대본이 재미있었다”는 공통 답변을 이어받았다. 그는 ”유선동 감독님의 전작의 팬이었다. 감독님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에 무한 신뢰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학연은 "확실한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함께하면서 작품이 만들어지는 모습을 보고 싶고 제가 돕고 싶었다”고 밝혔다.

유선동 감독은 배우들의 캐스팅에 관해서도 답했다. 그는 "이동욱 배우가 해서 제목처럼 배드하면서도 애정을 갖고 볼 수밖에 없는 캐릭터를 만들어줬다"라며 "방송 이후에 이동욱 배우의 '류수열'이라는 캐릭터를 많은 분들이 좋아해 줄 것이라 자신한다"라고 확신했고, 이어 "위하준 배우는 전 작품들을 봤는데 멜로부터 싸이코패스까지 다양한 면이 있었다. K를 연기할 때 재밌는 캐릭터가 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라고 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작품 속 ‘찐친’ 브로맨스 호흡을 예고한 이동준과 위하준은 서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동욱은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위하준이 워낙 열린 마음으로 임해서 내가 어떤 의견을 내더라도 잘 들어줘서 편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위하준은 “형님과 백상예술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받고 싶다. 그 정도로 호흡이 정말 좋았다”며 “내가 노력한 것은 없고 형님이 사소한 것 하나하나 다 잘 받아주셨다. 내가 경험이 부족하다 보니 형님이 유머러스한 부분에서도 아이디어를 많이 내주셨다. 따라가고 맞춰가다 보니 좋은 호흡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선동 감독은 더 나아가 "두 사람의 연기를 보며 웃기도 하고 흥분하고 울기도 했다. 시청자 분들도 관계 변천을 보면서 큰 희노애락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7일(금) 밤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