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위하준(왼쪽부터), 차학연, 유선동 감독, 한지은, 이동욱./사진 제공=ㅅvN
배우 위하준(왼쪽부터), 차학연, 유선동 감독, 한지은, 이동욱./사진 제공=ㅅvN


유선동 감독이 '배드 앤 크레이지' 배우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tvN ‘배드 앤 크레이지’(극본 김새봄 , 연출 유선동)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유선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동준,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 분)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 회복 히어로 드라마.

이날 유선동 감독은 ‘오징어 게임’에 출연해 월드스타로 거듭난 위하준을 언급헀다 . 그는 “‘배드 앤 크레이지’ 촬영 도중 ‘오지엉 게임’이 전 세계 히트를 해서 위하준 배우가 유명한 배우가 된 점이 너무 기쁘다”며 “당연히 세계적으로 ‘배드 앤 크레이지’의 흥행도 기대를 안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위하준 뿐 아니라 월드스타 선배인 이동욱 배우, 빅스 출신의 월드스타 차학연 배우까지 있기에 ‘오징어 게임’이 부럽지 않다”며 배우들을 향한 애정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7일(금) 밤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