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1박 2일' 방송 캡처
사진=KBS2 '1박 2일' 방송 캡처


'1박2일' 게스트로 함께한 혜리가 높은 텐션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는 '목포의 맛 특집' 편으로 꾸며졌다. 이번 특집은 먹짱 게스트 혜리와 함께했다.

혜리의 높은 텐션에 일부 멤버는 낯설어했다. 혜리는 "저 인생에서 '1박 2일' 처음 나왔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혜리는 게스트 권한으로 팀을 구성했다. 김종민과 연정훈, 라비와 딘딘으로 팀을 만들어줬고, 자신은 문세윤과 팀을 이뤘다. 문세윤이 자신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혜리는 "먹방으로 왔기 때문에 잘 먹을 수 있는 사람을 골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첫 번째 복불복은 쫄복탕은 한 팀만 먹을 수 있었다. 혜리는 "그럼 나머지 두 팀은 뭐하냐. 구경하냐"고 물었다. 멤버들이 "구경해야 한다"고 하자 혜리는 당혹스러워 했다.

제작진은 게스트 혜리에게 특별히 한 국자를 시식해볼 수 있게 해줬다. 혜리는 아무 말 없이 쫄복탕 한 국자를 맛있게 먹기만 해 멤버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식평을 기다리던 라비는 "어떤 맛인지 왜 설명을 하나도 안 해주냐. 우린 한 입 먹으면 해준단 말이다. 안 해주니까 미치겠다"며 보챘다. 김종민도 "맛 표현 안 해주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했다. 혜리는 "맛있다. 고소하면서 국물 진하고 섞박지 올려 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 이거 안 먹으면 목포 괜히 온 거다"고 설명했다.

쫄복탕을 먹기 위한 본게임인 물풍선 게임에서는 연정훈, 김종민 팀이 승리했다. 쫄복탕을 못 먹게 된 혜리는 텐션이 급격히 떨어진 채 "근데 왜 진짜 안 주냐. 밥은 줘야지"라며 서운해 했다. 이에 다른 두 팀은 시식용으로 남은 쫄복탕을 걸고 오메기떡 게임을 했다. 혜리는 처음해보는 오메기떡 게임을 김종민보다 훨씬 능숙하게 해내 승리를 거둬 눈길을 끌었다. 또한 높은 텐션과 목청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문세윤이 맛 표현을 하는 사이 혜리는 쫄복탕을 끊임없이 덜어 먹었다. 뒤늦게 국자를 손에서 놓지 않는 혜리를 본 문세윤은 "왜 이러는 거냐"고 말했다. 혜리는 문세윤에 버금가는 먹방으로 이목을 끌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