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 결국 박하나와 파혼
이세희에게 고백 했지만...
결국 지현우에게 달려간 이세희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결국 지현우에게 달려갔다.

12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약혼을 취소한 이영국(지현우 분)이 박단단(이세희 분)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국은 조사라(박하나 분)와의 약혼을 망설였다. 이영국은 화보 촬영 날 봤던 박단단을 떠올리며 "이렇게 내 머릿속과 내 심장, 내 영혼 속에 온통 박단단 뿐인데 다른 여자랑 약혼하는 건 안 될 일이야”라며 “만약 박 선생 누나도 나를 좋아한다면 이 약혼 취소 하고 그냥 박단단 좋아할 거야"라고 결심했다.

이후 하원 시간에 이세종(서우진 분)과 박단단을 찾아간 이영국은 "이렇게 좋은 날 집에 가는 건 아쉬운데 오락도 하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크리스마스 선물도 사자"라고 제안했다. 이어 두 사람과 아이스링크를 찾은 이영국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솜사탕을 먹는 박단단의 모습을 보며 '박단단이 자꾸 날 보면서 웃어. 박단단도 나를 좋아해'라고 확신했다.

집에 와서 곰곰히 생각하던 이영국은 박단단을 떠올리며 '박선생 누나가 날 보면서 웃었어. 이제는 감정을 숨기지 말자, 이제는 솔직해져야 할 순간이야'라고 결심했다. 박단단을 불러낸 이영국은 "나 다음 주에 약혼하는 거 알고 있죠? 아무래도 나 그 약혼 못할 것 같아요. 박선생누나 때문에요"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에 박단단은 자신을 흔드는 이영국에 혼란스러워하며 "저 때문에요? 회장님 그게 지금 무슨 말씀이세요?"라고 물었고 이영국은 "내가 박선생 누나를 좋아하면서 조실장 누나랑 약혼 할 수는 없잖아요. 나 진짜 정말 많이 박선생누나 좋아해요. 박선생 누나도 나 좋아하죠? 그쵸? 박선생 누나도 나 좋아하면 나 이 약혼 취소할게요"라고 밝혔다.

이 소리를 들은 박단단은 "회장님 진짜 나쁜 사람이네요. 다시는 저한테 그런 말씀 하지 마세요"라며 도망쳤다. 그러자 이영국은 "박선생 누나. 진짜 날 안 좋아하나? 그런데 눈빛은 분명 날 좋아하는 눈빛이였는데 아닌가?"라며 답답해했고 새벽 3시에 박단단을 찾아가 "박선생 누나 날 좋아하는 지 아닌지 그것만 말해줘요"라고 간절하게 물었지만 박단단은 "지금 이 시간에 뭔 헛소리를 하는데요? 그냥 발 닦고 잠이나 주무세요"라며 이영국을 밀어냈다.

지현우는 박단단에게 문자 메시지로 또 한번 마음을 전했다. 그는 “박단단, 너도 나 좋아하잖아. 오늘이 우리한테 마지막 기회야. 우리 솔직해지자. 나한테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오늘 저녁 8시에 남산에서 만나. 기다리고 있을게”라고 했다. 박단단은 “내가 거길 왜 가? 내가 미쳤어 거길 가게? 양다리 주제에 나한테 왜 그래?”라고 분노 하면서도 옛 추억들을 떠올리며 마음이 약해졌다.

박단단은 결국 자신을 기다리는 이영국에게 달려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