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X주지훈 재회
이가섭, 산사태로 사망
1년 후, 전지현 다시 걸었다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전지현이 생령 주지훈과의 공조로, 진범 이가섭으로부터 사람들을 지켰다.

12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16회에는 서이강(전지현 분)이 연쇄 살인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강은 김솔(이가섭 분)에게 "분명 너야. 내일 날이 밝으면 경찰서 가서 내가 아는 모든 걸 얘기할 거야"라고 말했고, 김솔은 "증거 있냐. 내가 만약 범인이라면 선배를 가만두지 않을 텐데. 이렇게 위험한 곳에 혼자 왜 왔을까. 내가 선배를 죽이길 원하냐"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조대진은 구치소에서 나오게 됐고, 그의 딸은 "지리산 지긋지긋하다. 누명이나 씌우고. 이제 그만하자. 아빠 할 만큼 했다"라고 말했다. 조대진은 "아빠 진짜로 지리산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갔다올게"라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김솔은 생령 강현조(주지훈 분)를 만났고 "내가 저 사람들 다 죽였다. 기억하지 않았으니까. 그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저 사람들은 기억하지 않았어. 처음부터 죽일 생각은 아니었어. 내가 죽을 생각이었지"라며, 어릴 적부터 이상한 소리들이 들렸다고 말했다.

현조는 "산은 당신 편이 아니었다. 상수리나무에서 그래서 나한테 표식을 보여줬던 거야. 그 표식 덕분에 당신을 만나게 됐지. 산은 당신을 범인이라고 알려줬던 거야"라고 말했다. 김솔은 "산이 당신 편이면 한 번 막아봐"라며 불을 붙였다.

이강은 현조가 또 다시 남기려는 표식을 확인하기 위해, 대진과 함께 헬기를 타고 산으로 갔다. 대진은 이강을 업고 현조가 남긴 표식을 찾아나섰다. 현조의 가족들은 생명유지장치를 끄는 데에 사인을 했고, 이강의 눈앞에서 현조가 사라졌다. 이강은 현조의 표식을 읽었고 "산이 아니다. 해동파출소다"라며 벌 스티커가 붙은 휴대전화를 추측했다. 사이버수사대 의뢰 결과, 죽은 세욱(윤지온 분)이 김솔과 나눈 메시지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는 김솔이 범인이라는 것을 결정적으로 보여주는 증거였다.

이어 김솔은 이강을 태우고 산으로 갔고 산 속에서 이강을 죽이려고 했다. 이강은 그의 차 속에서 극적으로 탈출했고, 산사태가 김솔에게 덮쳐 큰 바위가 그의 몸을 짓눌러 그대로 사망했다.

1년 후, 서이강은 국립공원공단에서 근무하고 있었고 로또를 찾던 희원(박환희 분)이 면접을 봤다. 이강은 "산이 나도 두려웠다. 그런데 산은 그저 산일 뿐이더라. 사람들 마음 속에 각자의 산이 있다. 누군가는 살려고, 죽으려고 산에 오른다"라며 "마음의 빚이 있다면 내려놔라. 산은 그냥 산일 뿐이다"라고 전했다. 또, 이강은 휠체어가 아닌 두 발로 산에 올랐다.

2022년 첫 해를 보러 온 사람들 속에서 이강은 현조와 만났다. 현조는 유지장치를 끄기 전 기적처럼 살았던 것. 이강은 "이제 아무 것도 보이지 않니"라고 말했고, 현조는 그렇다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