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스판상 수상
신동엽 "'오징어게임' 같다"
4년 간 8천만 달러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신동엽이 류현진의 연봉을 언급했다.

1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류현진이 출연했다.

서장훈은 "지난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워런 스판상을 수상했다. 최고의 좌완투수에게 주는 상이라고 하는데?"라고 말했고, 류현진은 "시즌이 짧아서"라며 겸손하게 말했다.

신동엽은 "지금 '오징어 게임' 같은 거다"라며 류현진의 해외 활약을 언급했다. 그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당시 4년 간 8천만 달러다. 연봉 223억 원이다. 팀 내 최고 연봉인데다가 국내 운동선수 중에서도 역대 최고액이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류현진은 "첫 해는 대우를 해줬는데, 이제는 연봉이 팀 내 2위로 밀려났다"라고 말했다. 또 "후배 선수들이 많이 물어보는데, 각자 너무 달라서 알려주기도 그렇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