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깜짝 게스트 등장
"음식 다 좋아해"
라비+한해 '혜라인'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혜리가 연예계의 '혜라인'을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는 전남 목포 특집이 그려졌다.

스페셜 게스트로 혜리가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문세윤은 혜리에 대해 "짜장면 세 젓가락이면 끝나"라고 말했고, 혜리는 "나는 음식을 다 좋아하는데 한식파다. 문세윤 주니어다"라고 전했다.

라비는 "연예계에 '혜라인'이 있다"라고 말했고, 혜리는 "라비, 한해 이 정도다. 조촐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혜리는 자신과 한 팀이 될 멤버로 문세윤을 선택했다. 혜리는 "오늘 먹짱으로 왔기 때문에 잘 먹고 싶다"라며 남다른 열의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