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스태프 막내 출동
"오디오 심하게 겹쳐"
딘딘, 지적에 '발끈'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PD가 딘딘의 편집이 가장 힘들다고 털어놨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는 전남 담양에서 '깍두기 특집'이 그려졌다.

촬영, 진행, 매니저, 연출 등 각 분야의 스태프 중 막내들이 '1박2일' 멤버들과 짝이 돼 제기차기 경기를 시작했다.

연출 팀 막내 예성 PD는 편집할 때 가장 힘든 멤버에 "딘딘이다. 오디오가 심하게 겹친다"라고 지적했고, 딘딘은 "돈 받고 하는 게 이건데! 열심히 일한 게 죄냐"라고 울컥했다.

예성 PD는 심약한 모습을 보이며 개인기를 시키자 벌벌 떨며 뒤돌아섰다.

한편, 김종민과 예성 PD는 제기차기 5개에 성공해 최소 2위를 확정해 실내취침에 성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