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반 마리 등판
임성근, '서울 칼잡이'
즉석 돼지 해체쇼
'칼의 전쟁' / 사진 = LG헬로비전, tvN STORY 제공
'칼의 전쟁' / 사진 = LG헬로비전, tvN STORY 제공


'칼의 전쟁'에 국가대표급 식재료인 정형되지 않은 돼지 반 마리가 등판한다.

LG헬로비전, tvN STORY '칼의 전쟁'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칼의 전쟁' 6회에서는 '우리 돼지로 다 되지'라는 주제로 팔도 명인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진다. 여기에 배우 이태곤이 스페셜 MC로 나선다.

이날 녹화에서는 비주얼부터 시선을 압도하는 역대급 식재료가 등장해 현장의 모든 이들을 자동 기립하게 만들었다. 바로 정형되지 않은 돼지 반 마리. 특히 공개된 스틸에는 환호성을 지르는 듯한 이찬원과, 두 눈이 휘둥그레진 채 입을 다물지 못하는 이태곤의 면면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성인 두 명이 들기에도 벅찬 초대형 사이즈의 식재료가 등장하자 스페셜 MC 이태곤은 물론 팔도 명인들까지 누구랄 것 없이 박수와 환호를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서울 칼잡이로 불리는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이 즉석으로 돼지 해체쇼를 펼쳤다고 해 기대가 모아진다. 임성근 명인은 "일반 돼지가 아닌 제주 토종 흑돼지를 복원한 '난축맛돈'이다. 다른 돼지에 비해 마블링이 아주 풍부한 우리나라 국가대표급 돼지라고 할 수 있다"면서, 거침없는 칼질로 돼지고기를 해체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고. 더욱이 난축맛돈을 맛본 이영자는 "태어나서 이런 돼지고기 맛은 처음"이라며 극찬을 표했다고 전해져 먹방계의 대모까지 반하게 만든 난축맛돈의 자태와 맛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스페셜 MC로 나선 이태곤은 맛 평가에 진심인 미식가 면모로 대결에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흑팀의 경기도 대표 최영호 명인이 대결 식재료로 항정살을 선택하자, 이태곤은 "사실 기름기가 너무 많아서 항정살은 안 먹는다"며 단호한 의견을 표명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는 전언. 과연 최영호 명인이 항정살에 대한 이태곤의 고정관념을 깨부술 수 있을지, 나아가 팔도 명인들이 돼지의 어떤 부위들을 요리로 탄생 시켰을지 ‘칼의 전쟁’ 본 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칼의 전쟁'은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LG헬로비전과 tvN STORY에서 동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