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신현준이 막내딸 민서를 공개한다.

12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411회는 '너를 위한 아리아'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신현준의 막내딸 아리아의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지난 5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막내딸의 탄생을 공개했던 신현준. 당시 태명인 아리아로 불리던 늦둥이 딸에게는 이제 민서라는 예쁜 이름도 생겼다고. 민서의 탄생은 신현준 집안의 풍경을 여러모로 변화시켰다고 전했다.

특히 폭풍 영양제 먹방으로 하루를 시작하던 신현준의 아침 루틴이 변했다고. 민서의 사랑스러움이 아빠에게 다른 영양제가 필요 없는 활력을 준 것. 과연 새로운 영양제 비타민서와 함께하는 신현준의 아침 루틴은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민준이와 예준이는 듬직한 오빠로 성장해 있었다. 아이들은 인생 첫 이유식을 시작하는 동생 민서를 위해 이유식 만들기에 듬직한 보조 셰프로 참여했다는 전언. 두 오빠들이 합심해서 만든 이유식과, 이를 먹는 민서의 모습이 기다려진다.

하지만 얼마 전까지 막내였던 예준이는 아직 오빠로서 적응 중이었다는데. 동생 민서와 둘이 있으면 아직 데면데면하기도 했다는 것. 이에 신현준과 민준이는 예준이와 민서 둘만의 시간을 지켜보기도 했다고. 이에 예준이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