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이영애와 김혜준이 최후의 대결을 펼친다.

12일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가 종영한다. '구경이'는 닮았지만 다른 두 여자, 서로를 잘 알아서 가장 큰 적이 된 탐정 구경이(이영애 분)와 살인마 케이(김혜준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을 펼쳐왔다. 쫓고 쫓는 대결을 벌였던 이들의 이야기도 드디어 마지막 장을 남겨두고 있다.

앞서 케이는 마지막 살인 무대를 꾸몄다. 케이의 목적은 용국장(김해숙 분)에게 생생한 고통을 주는 것이었다. 동시에 케이는 죽어 마땅한 나쁜 인간들을 한꺼번에 죽이는 계획도 진행했다. 그러나 구경이가 먼저 움직였고, 용국장에게 고통을 안기려던 케이의 계획은 실패했다. 케이를 속인 구경이의 빅 픽처가 짜릿함을 안겼다.

여기서 포기한다면 케이가 아니다. 마지막 빠져나갈 구멍을 노리는 케이와 이를 잡으려는 구경이의 최후 추격이 펼쳐진다. 케이는 구경이에게 속았다는 것에 분노하며, 구경이가 반응할 회심의 카드를 내민다. 바로 구경이도 정체를 모르는 인물, 산타(백성철 분)의 진실을 꺼내는 것.

최종회 예고 영상에서 케이는 "선생님은 왜 널 아낄까? 네가 어떤 애인지도 모르면서"라고 말하며 산타에게 총을 겨누는 모습으로 살벌함을 자아낸다. 눈물이 고인 구경이의 모습은 이곳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짐작하게 한다. 과연 산타의 정체는 누구이고, 구경이는 어떤 선택을 할까. "산타 씨가 죽느냐. 선생님이 죽느냐"는 케이의 말은 긴장감을 예고했다.

날뛰는 케이에 맞서 구경이가 해야 할 것들이 또 있다. 케이의 함정에 빠진 타깃들을 무사히 탈출시키는 것. 과연 구경이는 케이를 살인 무대에서 내려오게 만들고, 그를 잡을 수 있을까. 케이뿐 아니라 흑막의 보스 용국장의 결말은 어떻게 될까. "죽여도 되는 거죠?"라고 묻는 케이에게 들려주는 구경이의 답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