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유지장치 껐다
"검은다리골 다녀왔다"
연쇄살인사건 추적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이선빈이 주지훈의 여동생으로 특별출연했다.

11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15회에는 강현조(주지훈 분)의 생명유지장치를 끈 뒤, 서이강(전지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강을 찾아온 사람은 강현조의 동생 강승아(이선빈 분)였다. 강승아는 "오늘 검은다리골에 다녀왔다. 출입금지구역인 건 아는데 그래도 너무 가보고 싶어서. 사진으로 본 게 아쉽긴 했는데 듣던 대로 너무 좋은 곳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강승아는 "상수리바위 얘기도 들었다. 거기서 처음으로 사람을 살렸다고. 그리고 선배님 얘기도 많이 했었다. 그래서 여기 오면 꼭 인사드리고 싶었다"라며 꾸벅 인사를 했다.

한편, 정구영(오정세 분)과 박일해(조한철 분)는 현조의 생령을 본 사람들을 만나며 연쇄살인사건을 추적해나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