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 싶은 것 다 해"
정성윤의 화려한 휴가
육아에 해방됐다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남2' 정성윤이 서럽게 눈물을 쏟아낸 이유는 무엇일까.

11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살림과 육아에서 해방된 전업주부 남편 정성윤의 화려한 휴가가 그려진다.

최근 정성윤은 모아와 이온이가 감기에 걸리면서 24시간 밀착 케어를 하느라 밤을 지새우고 끼니도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하는 등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 한계에 도달했다.

그런 가운데 간신히 아이들을 재우고 허겁지겁 굶주린 배를 채우던 정성윤은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김미려의 한마디에 끝내 참았던 서러움이 폭발하고 말았다는데.

이와 관련 하염없이 눈물을 쏟고 있는 정성윤과 어쩔 줄 몰라 하는 김미려의 당황한 모습이 포착돼 도대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김미려는 지친 정성윤을 위해 "하루 종일 여보 하고 싶은 것 다 해!"라며 천금 같은 휴가를 선물했다.

정성윤은 그동안 못했던 취미 생활도 즐기고, 평소에는 낄 엄두도 못 냈던 뒤풀이 회식 자리까지 참석하는 등 더없이 화려한 휴가를 만끽했다.

하지만 오랜만의 외출에 흥이 오를 대로 오른 정성윤은 "우리 집으로 가자"며 김미려에게 허락도 받지 않고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해, 아닌 밤중에 손님맞이를 하게 된 김미려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간 큰 남편 정성윤의 운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살림과 육아에서 해방된 정성윤의 선을 넘은 휴가의 결말은 11일 밤 9시 15분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