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국가대표다운 활약
황희태 감독과 '국대 남매'
강력해진 '먹부스터' 파워
'맛있는 녀석들' 김민경/ 사진=IHQ 제공
'맛있는 녀석들' 김민경/ 사진=IHQ 제공


개그우먼 김민경이 침샘 폭발하는 보양식 먹방으로 건강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0일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 보양식 특집에서 김민경은 ‘K-보양식’ 삼계탕과 산낙지 먹방에 나섰다.

김민경은 필룩스 유도단의 송대남 감독, 최근 유도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황희태 감독과 삼계탕 맛집을 방문했다. 이 과정에서 김민경은 송대남과 황희태 감독 사이에 앉게 됐고, '국대 남매' 포스를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민경과 황희태 감독의 닮은꼴 얼굴은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똑 닮은 두 사람은 같은 삼계탕을 고르며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김민경은 ‘주문 요정’답게 음식이 떨어지기 전에 추가 메뉴를 시키는가 하면, 입맛을 돋우는 맛 표현으로 ‘먹부스터‘에 힘을 보탰다. 여기에 볶음밥에 으깬 감자를 곁들여 부드럽게 즐기는 맛팁으로 먹부림을 시전, 보는 이들을 참을 수 없게 만들기도.

두 번째 보양식으로 산낙지를 먹으러 간 김민경은 “하루에 한 끼 먹는다”, “부먹, 찍먹 아닌 안먹” 등 게스트 김두영의 폭탄 발언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하지만 '낙지 러버' 답게 산낙지 등장에 첫 끼는 잊은 듯한 식욕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에도 센스 넘치는 추가 주문으로 김두영을 진심으로 놀라게 했다.

이처럼 김민경은 게스트와의 친화력은 물론이며, 찐 리액션과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여기에 시청자들의 침샘 폭발을 유발하는 ‘먹력(力)’으로 금요일 저녁을 가득 채웠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