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림 김영찬 / 사진제공=아이패밀리SC
이예림 김영찬 / 사진제공=아이패밀리SC


개그맨 이경규의 딸이자 배우 이예림과 경남 FC 소속 축구선수 김영찬이 4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11일 이예림과 김영찬이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이경규의 '규라인' 방송인을 비롯해 친분이 두터운 스타 하객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결혼식은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였고,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주례는 연예계 선배이자 '도시어부 3'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이덕화가 훈훈한 덕담으로 두 사람을 축복했다.
이예림 김영찬 / 사진제공=아이패밀리SC
이예림 김영찬 / 사진제공=아이패밀리SC
1부 예식은 이예림의 어린 시절 생일파티 MC를 담당했던 붐과, 축가를 담당했던 KCM을 결혼식 그대로 섭외해 예식의 흥미를 더하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2부에는 개그맨 정범균이 특유의 입담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이수근&김준현, 박군, 조정민, 조혜련의 축가로 한 층 무르익은 분위기에 열기를 더했다.
이예림 김영찬 / 사진제공=아이패밀리SC
이예림 김영찬 / 사진제공=아이패밀리SC

이예림은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귀한 발걸음 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축복해주신 만큼 서로 아끼고 배려하며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예림, 김영찬의 결혼 준비를 담당한아이패밀리에스씨(아이웨딩) 측은 "이경규 씨가 사랑하는 아버지이자 인생의 선배로서 두 사람의 앞날에 꽃길만 펼쳐지길 응원하는 마음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예식 내내 입가에 미소가 끊이질 않았다"며 축복 가득한 예식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