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ING
사진제공=TVING


한효주, 박형식은 무사히 살아남아 내일의 '해피니스'를 함께할까.

11일 최종화를 앞둔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Happiness)' 측이 윤새봄(한효주 분)의 마지막 사투를 포착했다.

지난 방송에서 101동은 광란 그 자체였다. 살인마인 줄 알면서도 목적을 위해 앤드류(이주승 분)를 포섭한 ‘601호’ 오주형(백현진 분)과 1202호 오연옥(배해선 분)의 행보는 충격을 안겼다. 봉쇄된 아파트에서 벌어진 일들은 묵인하면 그만이고, 문제가 생기면 모두 앤드류의 짓으로 돌리면 됐다.

마지막 양심마저 저버린 주민들의 암묵적인 동조는 소름을 유발했다. 이성을 잃은 사람들은 광인병 증상보다도 무섭게 미쳐갔다. 그 사이 정이현(박형식 분)의 희생으로 윤새봄은 아파트 밖으로의 탈출에 성공했다. 그의 고백이 담긴 영상 메시지를 보며 눈물을 흘리는 윤새봄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새봄과 정이현의 운명에 궁금증이 고조된 가운데, 최종회를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 아파트에 재입성한 윤새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정이현은 윤새봄에게 좋은 기억으로만 남고 싶었다. 자신을 희생해 윤새봄과 사람들을 밖으로 내보내고 앤드류의 폭주를 막았던 정이현. 윤새봄이 떠난 사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두려움에 휩싸인 1202호 오연옥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선 최종회 예고 영상을 통해 101동 주민들의 광기가 절정으로 치달은 모습이 공개됐다. 주민들의 위협으로 목숨이 위태로운 정이현, 그리고 보유 항체가 줄고 있다는 윤새봄의 상황도 좋진 않다. 과연 윤새봄은 철통방어를 뚫고 아파트에 재입성해 정이현과 재회할 수 있을지, 또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행복한 내일을 마주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감염된 정이현, 그의 진심을 확인한 윤새봄의 마지막 사투가 그려진다. '해피니스' 제작진은 "치료제를 비롯한 감염병 사태의 충격적 진실이 드러난다. 숨 막히는 긴장감, 짙은 여운 남기는 최종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이어 "위기 속에서 이별한 윤새봄과 정이현의 재회, 광기에 휩싸인 101동 주민들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해피니스' 최종회는 이날 밤 10시 40분 티빙과 tvN에서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