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놀면 환장"…신지수, 육아 해방 배우 복귀 의지 ('해방타운')


배우 신지수가 엄마의 삶 대신 배우의 삶을 되찾기로 결심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신지수가 절친인 배우 황인영, 정가은과 놀이동산에서 자유를 만끽했다.

결혼 후 5년 만에 홀로 첫 아침을 맞은 신지수는 열정적으로 해방타운의 문을 나섰다. 이날 성수동의 핫 플레이스에서 황인영과 만나 여유롭게 브런치를 즐긴 그는 자연스럽게 육아와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배우로서의 삶을 다시 바라봤다.
"딸과 놀면 환장"…신지수, 육아 해방 배우 복귀 의지 ('해방타운')
신지수는 "이제 딸 봄이를 위해서도 일을 하고 싶다"고 복귀 의지를 드러냈다.

식사를 마친 뒤 자유로움과 또 다른 일탈을 꿈꾸며 월미도로 해방 여행을 떠난 두 사람은 아이 없이 드라이브를 하는 자체만으로도 행복해했다.
"딸과 놀면 환장"…신지수, 육아 해방 배우 복귀 의지 ('해방타운')
신지수의 또 다른 절친 정가은까지 합세하며 완벽한 급 번개가 완성됐다. 이제는 모두 아이 엄마가 된 세 사람은 오랜만에 아이 없이 처음 모임을 가지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특히 세 사람은 월미도의 첫 행보로 디스코 팡팡을 선택했다. 신지수와 정가은은 엄청난 스피드와 파워를 자랑하는 디스코 팡팡에서 남다른 에너지를 자랑해 웃음을 더했다. 이후에도 세 사람의 동심 여행은 계속됐다. 스릴 넘치는 놀이 기구를 타며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소리를 지르며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딸과 놀면 환장"…신지수, 육아 해방 배우 복귀 의지 ('해방타운')
신지수는 "아이랑 가는 놀이동산은 환상의 나라가 아니라 환장의 나라다. (근데 오늘은) 제가 타고 싶은 걸 타고 놀고 제가 놀고 싶었다"면서 엄마 신지수를 내려놨다.

한바탕 놀고 난 후 저녁 시간이 되자 세 사람은 횟집에서 해방 타임의 정점을 찍었다. 신지수는 평소에 잘 먹지 못했던 ‘최애’ 음식 해산물까지 맛보며 ‘흥 많은 한량 신지수’의 삶을 되찾았다.

특히 정가은은 복귀를 고민 중인 신지수에게 "일하고 나면 오히려 주말에 아이와 잘 놀아줄 수 있다"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세 사람은 육아의 고충을 공유하며 서로를 위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