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윤아와 아들 민이가 특별한 도전에 나섰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와 아들 민이가 일일 식당 영업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아는 "저랑 민이가 함께 처음으로 협력해서 운영하게 되는 일일 식당"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메인 요리를 준비하는 셰프 역할을 하고 민이는 메뉴를 받고 서빙하는 웨이터 역할을 맡았다"며 "저희 아이가 느리고 주문 받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어서 달팽이 식당으로 지었다"고 덧붙였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오윤아는 '달팽이 식당'을 영업하게 된 이유에 대해 "자폐 아이를 키우는 것이 왜 나한테만 이런 일들이 일어날까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이 많다. 저 역시도 그랬다. 그런 것들을 조금 위로해드리고 싶었다"며 "포기하지 않고 좌절하지 않고 아이를 희망으로 키워내면 우리의 희망과 바람처럼 좋게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오윤아와 민이의 도전을 위해 이원일 셰프가 지원군으로 등장했다. 자폐가 있는 민이에게 일일 식당 영업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낯선 장소에서 낯선 사람들을 만나는 것 뿐만 아니라 서빙까지 해야했기 때문이다. 이에 민이는 낯설고 어색해서 당황하기도 했다. 그러나 손님들과 오윤아는 그런 민이를 기다려줬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시간이 조금 흐른 뒤 민이는 변화한 모습을 보여줬다. 주문을 직접 받고 서빙까지 하는 매니저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오윤아는 그런 민이를 기특해 했다. VCR을 보던 '편스토랑' 가족들도 감동했다. '달팽이 식당'을 찾은 마지막 손님은 마린보이 박태환이었다. 박태환은 지난해 '편스토랑'을 통해 민이와 인연을 맺었다.

박태환은 "민이한테 고마운 감정이 있다. 작년에 민이랑 함께 수영장에서 봤는데 고맙게 연락이 많이 온다. 장애를 가진 친구들이 오려고 한다. 내가 할 수 있는 영역을 뛰어넘은 것이다. 민이가 직접 바꾼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또한 "장애인에 대한 벽이 아무래도 높다. 민이 같은 친구들이나 힘든 친구들이 수영을 좋아하는 친구들을 대한 벽을 낮추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했다.

이연복 셰프는 "민이가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우주소녀 다영은 "사촌동생이 민이와 같다. '편스토랑'으로 인해 오윤아 선배님과 민이로 인해 사촌동생이 밖에 나가기 편해졌다고 한다. 정말 감사하다. 덕분에 가족도 많이 힘을 낼 수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