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헤중' 스틸컷./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UAA
'지헤중' 스틸컷./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UAA


장기용이 송혜교 가족과 만난다.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가 반환점을 돌았다.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의 감정선을 따라온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보통의 연애를 하는 평범한 연인처럼, 행복한 사랑을 할 수 있기를 애타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 앞에는 쉽지 않은 시련들이 기다리고 있다. 하영은의 10년 전 죽은 전 연인 윤수완(신동욱 분)의 약혼녀였던 신유정(윤정희 분), 윤수완의 친어머니이자 윤재국을 마음으로 키운 어머니 민여사(차화연 분)가 있는 것. 신유정의 도발을 묵과할 수 없는 윤재국은 민여사에게 하영은의 존재를 알렸다. 급기야 8회 엔딩에서는 민여사가 하영은에게 만남을 청했다.

이런 가운데 10일 ‘지헤중’ 제작진이 9회 방송을 앞두고 밝게 미소 짓고 있는 하영은과 윤재국의 모습을 공개했다. 특히 하영은의 부모님도 함께라 더욱 눈길을 끈다.

사진 속 하영은은 엄마 강정자(남기애 분)와 함께 아빠 하택수(최홍일 분) 퇴임식에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윤재국은 하영은 가족의 행복한 순간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윤재국이 하영은, 하영은 부모님과 함께 기념촬영까지 하고 있다. 하영은과 윤재국의 꼭 잡은 손, 윤재국의 어색한 듯 행복한 미소, 한 가족처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네 사람의 모습이 흐뭇함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해 ‘지헤중’ 제작진은 “오늘(10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을 거두지 않는 하영은과 윤재국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송혜교, 장기용 두 배우는 과장되지 않은 연기와 섬세한 표현으로 인물의 감정, 극의 감성을 그려냈다. 특별할 것 없는, 그래서 더 소중한 사랑을 꿈꾸는 하영은과 윤재국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9회는 1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