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X박정아X선예
떼창·떼춤 부르는
현실 점검 무대
'엄마는 아이돌' 1화/ 사진=tvN 제공
'엄마는 아이돌' 1화/ 사진=tvN 제공


tvN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무대를 떠난 지 3천여 일만에 돌아온 가희, 박정아, 선예의 현실 점검 무대가 공개된다.

오늘(10일) 첫 방송되는 ‘엄마는 아이돌’에서 가희, 박정아, 선예가 다시 무대에 선다. 레전드 아이돌 스타지만, 무대를 떠난 지 오래된 이들의 현재 실력을 진단할 ‘현실 점검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들 세 사람은 현역 아이돌들과 컴백 소환단, 마스터 앞에서 보컬과 댄스 무대를 선보일 전망이다.

가희, 박정아, 선예를 포함한 레전드 스타들은 등장만으로도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과거 전성기 시절 애프터스쿨, 원더걸스 등의 히트곡이 흘러나오자, 모두가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떼창과 떼춤으로 스튜디오를 뒤흔들었다는 후문.

특히 ‘엄마는 아이돌’ 멤버들을 응원하기 위해 출격한 TO1 웅기 등은 무대에 감동한 나머지 눈물을 보였다고 해 눈길을 끈다. 이날을 위해 연습에 매진했다는 이들이 어떤 무대로 시청자를 찾아갈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기쁨과 환호성도 잠시, 컴백 마스터들의 냉혹한 평가가 긴장감을 선사한다. 안무가 배윤정, 프로듀서 김도훈,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 등 자타공인 레전드 전문가들이 이들의 컴백을 도울 마스터로 나선다. 이들은 “용기 있는 도전을 응원하고 싶은 마음에 나왔다”면서도 엄격한 평가를 예고한다. 과연 가희, 박정아, 선예가 그간의 공백을 깨고 좋은 평가를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컴백소환단 홍진경, 도경완, 이찬원, 우즈(WOODS)가 멤버 섭외에 열정을 불태우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들은 성유리, 유진 등 레전드 스타들에게 거침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컴백 회의를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할 전망이다. 다시 한번 아이돌 데뷔에 도전할 다른 스타들의 정체가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는 가운데, 네 사람이 섭외한 멤버들은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엄마는 아이돌'은 오늘(10일) 오후 3시 가희, 박정아, 선예와 첫 라이브를 진행할 예정이다. tvN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공개되며, 멤버들의 솔직담백한 속마음, 관전 포인트 등 가감 없는 이야기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엄마는 아이돌’은 오늘(10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