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2' 스틸컷./사진제공=채널S
'신과 함께2' 스틸컷./사진제공=채널S


채널S 예능 ‘신과 함께 시즌2’에서 아나운서 이금희가 18년 동안 진행했던 프로그램 ‘아침마당’이 자신에게 소중한 이유를 전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신과 함께 시즌2’ 19회에는 아나운서 이금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

이날 이금희는 ‘아침마당’의 시그널 음악과 함께 등장한다. 그는 “이 음악을 5년 만에 듣는데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든다. 일하러 가야겠다는 출근욕이 생긴다”고 시작부터 ‘열정 만렙’다운 의욕을 불태운다.

이금희는 “18년 동안 ‘아침마당’을 진행했다.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야 했다. 그런데 정말 하고 싶었다”고 전한다. 이에 성시경은 “그럼 저녁 삶은 없었겠다”고 이금희를 존경스럽게 바라봤다고.

이어 이금희는 “진행하면서 2만 3400명을 인터뷰했더라”며 ‘아침마당’이 자신에게 왜 소중한 프로그램인지 밝힌다. 아나운서 후배 박선영도 그 이유에 대해 크게 공감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금희는 술을 마시지 않게 된 계기도 고백한다. 그는 ”내가 술을 마시면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와 관련한 일화를 털어놓는다.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이금희의 이야기에 4MC는 큰 감동을 느꼈다는 후문.

박선영이 “프리랜서 이후 자유로운 삶을 살고 싶지 않았는지”라고 질문하자 이금희는 “올해부터 시작”이라며 예능 욕심을 드러냈다고.

이용진은 “다들 한 단계를 넘기기 힘들어하더라. 노래나 춤까지는 괜찮은데 다음 단계를 어려워한다”고 예능인이 극복해야 할 단계를 설명한다. 그러나 이금희는 “거기까지도 해봤다”며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나운서 계의 전설’ 이금희가 예능인으로서 새롭게 도약하는 모습은 10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신과 함께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