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TOP10 탄생
순간 최고 17.4%
마스터와 현장 관객, 열렬히 환호
사진 =TV CHOSUN ‘국민가수’ 방송 캡처
사진 =TV CHOSUN ‘국민가수’ 방송 캡처


‘내일은 국민가수’가 고은성-이솔로몬-김희석-박창근-김동현-이병찬-박정현-조연호-손진욱-김영흠까지, 대망의 결승전에 진출할 최후의 10인을 탄생시켰다.

지난 9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10회 분이 최고 시청률 17.4%, 전국 시청률 15.3%(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 10주 연속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주간 예능을 올킬하는 대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전 1라운드 ‘라이벌 대결’의 나머지 무대와 2라운드 ‘1대 1 한곡 대결’ 결과가 발표되면서, 동시에 결승에 진출할 최후의 10인이 가려져 눈물과 탄성을 쏟게 했다.

먼저 허스키 보이스 김영흠과 스윗 보이스 조연호가 극과 극 매력을 발산했다. 김영흠은 부활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로 명불허전 야성미를 뽐냈고 조연호는 케이윌의 ‘내 생에 아름다운’을 택해 객석을 감성으로 물들였다. 조연호는 원곡자 케이윌로부터 “나도 저렇게 부르고 싶었다”는 극찬을 들으며 1155점으로 중간 순위 5위에 오르는 쾌거를 안았다. 이어 ‘기타천재’ 김성준과 ‘포크의신’ 박창근이 25년의 나이차를 뛰어넘어 라이벌로 맞붙었다. 박창근은 최신곡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택하는 새로운 변신을 감행해 객석의 귀를 번쩍 뜨이게 했고, 김성준은 김건모의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캐럴 버전으로 편곡한 센스로 감탄을 이끌었다. 아낌없는 박수와 함께 1147점을 받은 박창근이 김성준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이어진 2라운드 ‘1대1 한곡 대결’은 한 곡을 나눠 부른 두 사람이 마스터 점수와 관객 점수를 나눠 가져가는 ‘제로섬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대결자로 1라운드 9위 고은성과 12위 임한별이 등장했고, 두 사람은 섹시하고 젠틀한 무대매너로 마마무의 ‘피아노맨’을 한 편의 뮤지컬처럼 완성해 관객을 휘감았다. 고은성과 임한별은 “무대와 리듬을 가지고 놀았다”는 호평을 들었고, 고은성이 200점을, 임한별이 40점을 가져갔다.

그리고 1라운드 4위 이솔로몬과 13위 김유하가 훈훈한 삼촌과 깜찍한 조카 투샷으로 등장, 정수라의 ‘난 너에게’를 달콤한 세레나데로 열창하며, 성별과 나이를 극복한 완벽 하모니로 심금을 울렸다. 180점을 받은 이솔로몬은 무대가 끝난 뒤 아쉬움과 고마움이 뒤섞인 눈물을 하염없이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1라운드 1위와 3위를 차지한 김동현과 박장현이 만난 ‘사실상 결승전’이 이어졌다. 김동현과 박장현은 에일리의 ‘첫 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로 한 치의 양보 없는 박빙 대결을 벌인 끝, 박장현이 140점으로 김동현을 꺾는 반전 결과를 낳아 놀라움을 안겼다.

박창근과 김성준은 특장점인 기타 연주를 더한 검정치마의 ‘기다린 만큼, 더’로 완벽한 듀엣 케미란 무엇인지 증명했고, 박창근이 180점을 따내며 1라운드에 이어 두 번 연속 승기를 잡았다. 또한 김성준은 경연 동안 끝없는 지지와 격려를 보내준 라이벌이자 파트너 박창근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눈물을 흘려 감동과 뭉클함을 자아냈다. 또한 1라운드 5위 조연호와 10위 김영흠은 선미의 ‘보름달’을 리드미컬하면서도 세련되게 편곡해 환호성을 터트렸고, 김영흠이 160점을 따내며 1라운드 패배를 설욕해 판을 뒤집었다.

1라운드 8위 하동연과 14위 이병찬은 ‘미성 고음’과 ‘동굴 저음’이라는 극과 극 톤 차이를 오묘하게 조화시킨 정승환의 ‘이 바보야’로 독보적이라는 칭찬을 들었다. 특히 1라운드 최하위로 마음고생을 했던 이병찬은 140점으로 하동연보다 높은 점수를 받으며 비로소 환히 웃었다. 끝으로 1라운드 2위 손진욱과 6위 김희석의 상위권 대결이 벌어졌고, 두 사람은 한영애의 ‘코뿔소’로 록과 소울이 조화된 진귀한 무대를 펼친 끝에 김희석이 200점을 받아 현장을 들썩였다.

마침내 다가온 준결승전 최종 결과 발표의 시간, 관객 점수와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가 더해지자 예상치 못했던 순위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1라운드 중간집계 9위에 올랐던 고은성이 영예의 1위를 차지하는 대반전을 썼고, 이솔로몬-김희석-박창근-김동현-이병찬-박장현-조연호-손진욱-김영흠이 TOP10이 돼 대망의 결승전에 진출했다. 매 라운드마다 의연히 결과를 받아들였던 고은성은 감격에 벅찬 눈물을 쏟았고, 나머지 참가자들이 진심의 축하를 건네는 모습으로 아름다운 경쟁에서 우러나오는 뭉클한 감동을 전달했다,

‘국민가수’ 10회를 본 시청자들은 “드디어 결승전! 생방송으로 진행되면 얼마나 더 짜릿할까” “참가자들이 서로를 진심으로 아끼고 좋아하는 모습이 보여서 감동적이었다” “유하, 성준, 한별, 동연, 떨어진 네 사람도 영원히 잊지 못할 듯!”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았다.

한편 ‘국민가수’ 참가자들의 무대는 유튜브 ‘내일은 국민가수’ 공식 계정과 ‘쿠팡플레이’를 통해 클린 버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국민가수’는 ‘쿠팡’과 ‘쿠팡플레이’에서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방법은 먼저 스마트폰을 통해 ‘쿠팡’에 접속한 후, 화면 상단에 위치한 배너를 클릭한다. 이어 ‘나만의 국민가수’ 3인을 체크한 뒤 하단에 위치한 ‘투표하기’ 버튼을 누르면 완료된다. ‘국민가수’ 11회는 오는 16일(목) 밤 10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