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12년 만에 앨범 발매
H.O.T 문희준에게 두건·신발 판 사연
"과거 빅뱅·원더걸스·소시 제치고 1등 했다"
사진 =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 영상 캡처
사진 =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 영상 캡처


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12년 만에 앨범 발매 소식을 전했다.

9일 유튜브 채널 ‘모비딕 Mobidic’을 통해 공개된 '제시의 쇼!터뷰'에는 하하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쇼터뷰’에 세 번째 출연인 하하는 12년 만에 앨범을 발매했다고 알렸다. 그는 “내가 어디서 이런 얘기를 하겠냐”며 “아무데서도 안 해준다 ‘런닝맨’에서 해주겠냐”며 ‘숏터뷰’에 또 한번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날 하하는 ‘초밀착 인터뷰’ 코너를 스스로 진행했다. 그는 “12년 만에 제 솔로 앨범이 나온다.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실 것”이라며 “제가 그냥 예능인으로만 알고 계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 출발은 가수로 했다. 예능인도 맞지만 가수도 맞다. 헷갈리게 해서 죄송하다. 예능은 제게 가수라는 세컨드 찬스를 줬다 그래서 이번에 한번 제대로 돈을 썼다”며 청산유수같은 말쏨씨를 뽐냈다.

하하는 자신의 매력으로 “귀여운데 섹시한 게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제시는 화제를 돌려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하하는 “기다려주셨던 분들이 있다. 지금은 제가 1위를 하겠다고 나온 것도 아니고 너무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솔직히 인터뷰 때 ‘나는 차트와의 전쟁을 그냥 음악만 하겠다’는 분들 다 차트 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키워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해당 코너에서는 하하와 관련된 총 세 가지 단어가 제시됐다. 첫 번째로 제시된 단어는 '이태원’이었다. 제시는 “오빠 이태원에서 많이 놀았죠?”라고 언급했다. 이에 하하는 “이거 오해 풀겠다. 지인들이 자꾸 '이태원 삐끼였다'는 소문을 낸다”며 “내가 고등학교를 이태원 근처에서 다녔는데 우리학교 애들이 아르바이트 할 곳이 없었다. 그래서 그 때 두 번 정도 아르바이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당시 하하는 최고 스타였던 H.O.T 문희준에게도 물건을 팔았다고. 그는 “내가 신발이랑 물건 두 개를 문희준 형에게 팔았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태원은 음악을 하겠다는 나의 꿈을 키웠던 곳이다"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 키워드는 '1위’가 소개됐다. 하하는 "나름 1위를 했던 가수"라며 그룹 명은 ‘지키리’라고 밝혔다. 그는 “그때 당시에 지키리가 잘 안 됐는데 홍보를 위해 엠넷 '와썹요(What's up yo)’라는 프로그램에 들어가 VJ가 됐다. 그렇게 방송 일을 시작했다”며 “나를 알리려다가 내가 '논스톱'에 들어갔고 김효진, 정태우, 정다빈 등과 활동했다. 이후 '너는 내 운명' 노래를 내게 됐다. 그 노래로 첫 1위를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당시 활동했던 가수가 빅뱅 '마지막 인사', 원더걸스' 텔미', 소녀시대 등 젊은 친구들과 함께 하면서 1위를 한 거다"라며 “너무 옛날 생각 난다. 마음이 짠하다”며 추억에 젖었다. 그는 “난 유명한 가수는 아니었다. 예능 때문에 뜬 것”이라며 “그때 1위 후 군대를 갔다. 이후 '그래 나 노래 못해’를 발매했고, '술병’이란 노래가 좀 잘 됐다”고 전했다.

마지막 키워드로는 ‘공백’이 등장했다. 하하는 “가수로서의 공백도 의미하고 신곡 제목이기도 하다”며 “모두가 1등 만을 원하고 1등을 향해 달려가지만 누군가의 시선에선 우리 모두 1등일 수도 있지 않냐. 그런데 우린 항상 앞만 보고 달려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 별명이 모기다. 내가 '무한도전'을 했던 건 너무 영광이었고 하늘이 준 기회와 선물이었다. 하지만 사실은 그 안에서 열등감을 많이 느꼈다"라며 "거기에 만족할 수도 있고 그게 너무나 감사한 선물인 걸 알지만, 너무 월등한 사람들과 같이 있다 보니 그 안에서 결핍과 열등감에 더 많이 사로잡혀있었던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공백'은 1등만을 원하는 세상에서 2등이자 서포터 역할로 살아왔던 내 인생에 대해 자전적으로 쓴 가사”라고 덧붙였다.

이후 하하는 “인기가요에서 1위 할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못해. 때려 죽여도 못해”라며 겸손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