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 CHOSUN '국민가수' 방송 화면.
사진=TV CHOSUN '국민가수' 방송 화면.


고은성이 1위로 '국민가수'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는 준결승 1, 2라운드를 통해 14명의 참가자 중 TOP10이 결정됐다.

이날 방송에서 고은성이 1라운드 총점 1127점, 2라운드 마스터 점수 200점, 대국민 투표 430점으로 2위에 있었지만 2라운드 관객 점수에서 242점을 받으며 이솔로몬을 제치고 총점 1999점으로 준결승 전체 1위에 올랐다.

2위는 이솔로몬, 3위는 김희석, 4위는 박창근, 5위는 김동현, 6위는 이병찬, 7위는 박창현, 8위는 조연호, 9위는 손진욱, 10위는 김영흠이 차지했다. 이에 하동연, 김유하, 김성준, 임한별은 탈락했다.

이날 준결승 2라운드는 540점(마스터 12인 점수 240점, 관객 점수 300점)이 걸린 일대일 한 곡 대결로 진행 됐다. 첫 순서인 고은성과 임한별은 마마무의 ‘피아노맨’을 열창했고, 고은성의 섹시한 몸짓에 환호가 터져나왔다. 마스터 김준수는 노래 중간에 "은성이 찢었다"라며 극찬했고, 백지영은 "나중에 국민가수 콘서트에서 이 무대는 꼭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마스터 평가 결과에서 고은성은 200점, 임한별은 40점을 받았다.
사진=TV CHOSUN '국민가수' 방송 화면.
사진=TV CHOSUN '국민가수' 방송 화면.
이솔로몬과 김유하는 정수라의 ‘난 너에게’로 무대를 꾸몄다. 이솔로몬은 연습 과정에서 음정을 못 맞히고 어려워하는 김유하를 이끌었고, 무대에서도 감미로운 목소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80대 60으로 승리한 이솔로몬은 김유하를 안아줬고, 미안함에 혼자 눈물을 흘렸다.

나이차를 뛰어 넘은 우정을 보여준 김성준과 박창근은 검정치마의 ‘기다린 만큼, 더’를 기타 연주와 함께 불렀고, 박창근이 180점을 받고 승리했다. 이에 김성준은 “준결승까지 올지 몰랐다. 박창근 형한테 고맙다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1라운드 꼴찌로 탈락 위기에 놓인 이병찬은 하동연과 정승환의 ‘이 바보야’를 열창했고, 140점을 받았다. 김희석은 손진욱과 한영애의 ‘코뿔소’로 무대를 꾸며 200점을 받았다.

이후 대국민 응원투표 점수가 공개됐고, 이병찬은 1등인 460점을 받으며 탈락 위기에서 극적으로 생존, 최종 6위에 안착했다. 모든 점수가 공개된 뒤 이솔로몬을 제치고 1위에 오른 고은성은 감격 눈물을 흘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