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화면.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화면.


이혼소송 중인 배우 최정윤이 오랜 친구들을 만나 속마음을 털어놨다. 특히 그는 생활비가 없어 차와 가방을 팔았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최정윤이 절친 배우 진선미, 정이랑을 만나 비밀 아지트를 방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강원도에 위치한 힐링 아지트로 향하던 최정윤은 차 안에서 잠든 딸 몰래 혼자 눈물 흘렸던 순간을 회상하며 "예전에 딸과 여기 올 때 눈물이 났다. 힘들고 외롭기도 했지만 만감이 교차하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진선미가 "너는 진짜 눈물이 없잖아. 우리가 울면 왜 울어? 이러잖아"라고 하자 최정윤은 "혼자 있을 땐 나도 울어. 나만의 방식이야"라고 털어놨다.

세 사람은 힐링 아지트에서 2022년 맞이 전화사주를 봤다. 점술가는 최정윤에 대해 “금전이 샌다, 조심해라”며 말했다. 최정윤이 “빠져나갈 돈이 없다”고 하자 점술가는 “2021년은 기회의 해였다, 살길을 찾아 나서는 운, 점점 더 미래가 나아질 것”이라 예견했다.

이어 최정윤은 점술가에게 “내 사주에 자식이 또 있나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점술가는 “원래 한 명이 더 있어야 할 사주”라고 했고, 최정윤은 “사실 딸이 동생을 갖고 싶다고 한다. 말도 안 되는 말이지만 너무 잘 맞추길래 물어봤다”고 답했다.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화면.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화면.
이후 절친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결혼과 출산으로 6년여의 공백기를 가진 최정윤은 이혼을 진행하며 “일에 대한 조급증이 많이 생겼다. 배우는 내가 꿈꿨던 일인데, 이제는 벌이가 되면서 즐길 수 없게 되더라. 지금은 나를 어렵게 선택해준 사람들과 하고 있어 더 잘해야 겠다는 생각이다. 돈이 소중하기 때문에 소중한 돈에 대한 책임을 져야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최근 라이브 커머스에도 도전한 최정윤. 그는 “난 뭐든 해야 한다. 뭐든 할 거다. 뭐든 해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생활비가 없어 자동차와 가방까지 팔았다고. 진선미가 "네가 그때 가방 팔고 왔다고 했잖아. 그때는 농담인줄 알았다"고 하자 최정윤은 “차 팔아서 생활하고 여의치 않으니까 백도 팔았다. 차 팔았을 때 차 판 돈이 있긴 했지만, 있는 걸 다 팔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난 지우 위해서 뭐든지 할거다. 뭐든지 해야해"라고 다짐해 뭉클함을 안겼다.

이에 진선미가 눈물을 흘리자 최정윤은 “울지 마라. 이제는 메 볼 거 다 메 보니까 백에 미련이 없더라. 꼴 보기 싫은 백도 있어서 팔았다”고 담담하게 이야기 했다.

최정윤은 “주변에서 알아도 보시긴 했지만 싫증나서 가방을 파는 거라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 같더라. 부끄럽고 창피하다기 보다 팔 물건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부모님 차를 빌렸다. 부모님이 일이 있어도 차를 안 쓰시더라. 능력만 되면 용돈 드리면서 살고 싶다”고 미안해했다.

최근 새로 차를 산 최정윤은 “행운을 가져다주는 아이 같다. 지우도 좋아하고. 지우랑 어디든 갈 수 있는 신남이 있다”며 “내가 너무 힘들어서 정신줄을 놔버리면 다 끝나는 거기 때문에 최대한 좋게, 괜찮아질 거야, 나아질 거야 생각하는 거다. 앞으로는 웃을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