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악마 조교 포스
'바디 렌탈' 스토리
새로운 콤비 출격
'고스트 닥터' / 사진 = tvN 제공
'고스트 닥터' / 사진 = tvN 제공


'고스트 닥터' 정지훈과 김범이 최강 콤비 출격을 알렸다.

오는 1월 3일 밤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극본 김선수 연출 부성철) 측은 정지훈과 김범의 극명한 온도차가 느껴지는 코믹한 메인 포스터를 공개해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정지훈은 극 중 신들린 의술 실력을 지닌 차영민 역을, 김범은 수저만 황금인 레지던트 고승탁 역을 맡았다. 배경도, 실력도, 성향도 극과 극인 두 사람은 특별한 인연으로 얽히며 아슬아슬한 관계를 그려간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에 10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차영민(정지훈 분)과 고승탁(김범)의 빛나는 브로맨스 케미를 기대하게 만든다. 고승탁의 어깨에 올라탄 차영민은 자신감 넘치면서도 당당한 표정을 짓고 있고 있으며, 의미심장한 웃음으로 비장미(美)를 더한다. 반면, 고승탁의 얼굴에는 당황스러움과 두려움을 비롯해 놀라운 감정까지 뒤섞여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수술복을 입은 차영민과 고승탁의 손에는 각각 금색과 똥색 장갑이 끼워져 있어 보기만 해도 웃음 바이러스를 뿜어낸다. 여기에 '금손과 똥손이 만났다!'라는 문구는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물들일 것을 예고, 드라마에 대한 호기심을 잡아끈다. 과연 두 사람이 동고동락하며 어떤 이야기를 써 내려갈지,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고스트 닥터' 제작진은 "차영민과 고승탁이 '바디 렌탈'을 통해 특별한 성장기를 그려나간다. 두 사람만이 지닌 이야기는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재미를 안길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또한, 각각 차영민과 고승탁에 완벽하게 동화된 정지훈, 김범 배우의 열연과 이들의 역대급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고스트 닥터'는 신들린 의술의 오만한 천재 의사와 사명감이라곤 1도 없는 황금 수저 레지던트, 배경도 실력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바디를 공유하면서 벌어지는 메디컬 스토리다. 오는 1월 3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