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제작발표회
김영철 "'나의 나라'때와 달라"
"이성계, 사랑 때문에 파멸"
'태종 이방원' 김영철/ 사진=KBS1 제공
'태종 이방원' 김영철/ 사진=KBS1 제공


KBS1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주연배우 김영철이 세 번째로 연기하는 이성계 역할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일 오후 '태종 이방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김형일 감독, 배우 주상욱, 김영철, 박진희, 선동혁, 김명수, 조순창, 김민기가 참석했다.

'태종 이방원'은 여말선초(麗末鮮初)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하는 드라마다.

김영철은 조선의 첫 번째 왕 태조 이성계 역을 맡는다. 그는 "'장영실'로 KBS 사극의 막을 내리고 '태종 이방원'으로 다시 뚜껑을 열게 됐다"며 "과거에는 태종 역을 했는데 이번에는 이성계 역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과거 김영철은 '나의 나라'에서 똑같은 이성계를 맡았다. 그는 이에 대해 "'태종 이방원'은 기획의도부터가 다르다"며 "방송을 보시면 차이점을 찾아낼 수 있다. '나의 나라'에서의 이성계는 나라를 생각했다면 '태종 이방원'은 가족과 국가를 생각한다. 더 넓고 굵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영철은 "이성계 역할만 세 번째 하고 있다. 이번 이성계는 대본에도 그렇지만 강씨(예지원 분)를 사랑하는 마음을 화면에 담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런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서 감독님한테 많은 요구를 했다"며 "조선을 개국한 왕이지만 그가 파멸해가는 것도 사랑 때문이다. 잘못된 선택이 왕자의 난도 일으킨다. 그런 점을 구석구석 담아내려고 애를 쓰고 있는데 표현이 잘 안 되고 있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태종 이방원'은 오는 11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