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소갈비 한 짝 선물
"맛있게 먹고 놀다가겠다"
유이, 내숭없는 고기 먹방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비와 유이가 남다른 소갈비 손질부터 먹부림까지, 가을 캠핑을 즐겼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비, 유이가 출연했다.

비는 '바퀴 달린 집'에 오자마자 준비한 선물을 꺼냈다. 그는 소갈비 한 짝과 참치 어란을 꺼냈고, 어마어마한 크기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유이는 자신이 직접 만든 나무 포크와 고구마, 수세미 등을 선물로 전했다. 성동일은 "사실 음식은 먹으면 없어지거든"이라며 유이의 선물에 과하게 고마움을 표현했고, 비는 "아니야, 나는 괜찮아. 이런 말에 휘둘리지 않아. 맛있게 먹고 재미있게 놀다 가면 돼"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비는 "여기 TV로만 보다가 직접 들어오니까 너무나 아늑하다"라며 자신의 짐 가방에서 다양한 식재료를 끊임없이 꺼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멤버들은 수륙양용 차를 타며 신나는 가을 산책을 했다. 물길을 건너고 거친 자갈 언덕을 넘는 등 다양한 체험을 했다.

비는 자신이 가져온 소갈비를 능숙한 칼 솜씨로 손질했다. 그는 회칼로 지방을 제거, 도끼로 갈빗대를 손질하며 초집중 모드를 보였다. 성동일은 유이가 먹는 것을 바라보며 "유이가 정말 먹을 줄 안다"라고 말했고 유이는 "정말 맛있다"라며 털털한 모습으로 폭풍 식사를 했다.

유이는 갈빗대를 뜯으며 진심 어린 리액션을 해 성동일을 웃게 했다.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는 비의 소고기 공급에 성동일은 "이제 힘들어"라고 말했고, 공명은 "형 덕분에 소고기를 너무 많이 먹었다"라며 배부르다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